'중국판 나스닥' 투자하는 ETF 4종 상장

구은서 입력 2022. 1. 12. 18:10 수정 2022. 1. 13. 02: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판 나스닥' 과학혁신판(커촹반) 유망주에 집중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4종이 국내 증시에 상장된다.

중국 시장에 투자하는 국내 첫 액티브 ETF도 포함됐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커촹반 STAR50지수를 기초지수로 하는 ETF 4종이 13일 상장한다.

해당 ETF는 신한자산운용의 첫 액티브 ETF이자 국내 첫 중국 주식 액티브 ETF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TAR50' 유망종목에 집중
신한, 국내 첫 액티브형 출시

‘중국판 나스닥’ 과학혁신판(커촹반) 유망주에 집중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4종이 국내 증시에 상장된다. 중국 시장에 투자하는 국내 첫 액티브 ETF도 포함됐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커촹반 STAR50지수를 기초지수로 하는 ETF 4종이 13일 상장한다. 삼성자산운용의 ‘KODEX 차이나과창판 STAR50(합성)’,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차이나과창판 STAR50(합성)’, 신한자산운용의 ‘SOL 차이나육성산업 액티브(합성)’, 한국투자신탁운용의 ‘KINDEX 중국과창판 STAR50’이다.

커촹반은 중국이 혁신기업의 자금조달을 위해 2019년 상하이거래소에 개설한 증권시장으로, 중국의 나스닥시장으로 통한다. STAR50지수는 커촹반에 상장한 지 1년 이상 된 종목 중 시가총액이 크고 유동성이 좋은 상위 50개 기업을 추린 지수다.

국내에 STAR50 ETF가 나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해 메리츠증권은 STAR50 상장지수증권(ETN)을 출시한 바 있다.

신한자산운용은 액티브 ETF, 나머지 세 곳은 패시브 ETF다. 지수 대비 초과 성과를 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해당 ETF는 신한자산운용의 첫 액티브 ETF이자 국내 첫 중국 주식 액티브 ETF다.

패시브 3종 중 ‘KINDEX 중국과창판 STAR50’은 구성 종목을 모두 편입하는 실물·완전 복제 방식으로 운용해 배당수익을 받을 수 있다. 나머지 2종은 합성형으로, 실물 주식을 보유하지 않고 다른 금융회사와의 스와프 거래를 통해 기초지수 등락만큼 수익률을 가져가는 형태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