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번은 왜 바꿔요?".."저흰 '화장실 맛집' 아닌 카페인데요"

이선영 입력 2022. 1. 12. 17: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 카페 사장이 음료 주문 없이 화장실만 이용하고 가는 얌체 손님들에 대한 고충을 전했다.

그는 "신축 건물에 매일 깨끗하게 청소해 놨더니 '화장실 맛집'으로 소문난 모양"이라며 "배려하겠다고 마음먹은 제 잘못이다. 이렇게 막 쓸 줄은 몰랐다"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A씨는 "신축 건물이다. 방향제랑 세정제도 비싼 거 가져다 놨고, 매일 엄청 깨끗하게 청소한다. 그랬더니 '화장실 맛집'으로 소문났나 보다"라고 토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한 카페 사장이 음료 주문 없이 화장실만 이용하고 가는 얌체 손님들에 대한 고충을 전했다. 그는 “신축 건물에 매일 깨끗하게 청소해 놨더니 ‘화장실 맛집’으로 소문난 모양”이라며 “배려하겠다고 마음먹은 제 잘못이다. 이렇게 막 쓸 줄은 몰랐다”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12일 한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에 따르면 전날 ‘화장실 한 번만 쓸게요. 안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개인 카페를 운영 중이라 밝히며 “초창기에는 음료를 안 사셔도 누구나 화장실을 쓰게 해드렸다”라고 운을 뗐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최근 카페를 방문한 한 학생은 아무것도 사지 않고 ‘사장님~ 화장실 쓸게요’라고 말을 했다”며 “심지어 옆에 있던 친구에게 ‘여기 화장실이 이 근처에서 제일 깨끗해’라고 소개하더라”고 말했다.

A씨는 “신축 건물이다. 방향제랑 세정제도 비싼 거 가져다 놨고, 매일 엄청 깨끗하게 청소한다. 그랬더니 ‘화장실 맛집’으로 소문났나 보다”라고 토로했다.

또 그는 “매일 같은 시간에 화장실을 쓰는 여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그는 비밀번호를 변경한 뒤 카페에서 음료를 구매한 고객만 사용 가능하다고 지침을 바꿨다.

이를 알게 된 해당 여성은 A씨에게 비밀번호를 알려달라고 했지만, 바뀐 지침을 전해듣고는 어이없어했다고 한다. 해당 여성은 “기분 나쁘다, 화장실 한 번도 못 쓰게 하냐”고 말하면서 카페를 나갔다.

이날 카페를 방문한 또 다른 손님에게도 A씨는 “음료를 구매해야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그러자 이 손님은 커피 한 잔을 결제하고 화장실에 갔다.

A씨는 “그냥 넘어갔더니 다들 너무 당연하게 화장실을 사용한다”면서 “배려하겠다고 마음먹은 제 잘못이다. 급하면 쓸 수도 있는데 이렇게 막 쓸 줄은 몰랐다”고 속상해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싸가지 없고, 정 없다는 소리 들으려고 한다. 치사한 것 같아도 공공화장실 아니라고 써 붙이고, 비밀번호도 계속 바꿀 것”이라 덧붙였다.

이를 접한 다른 자영업자들 역시 “호의를 베풀면 권리인 줄 아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 사람들은 처음에만 미안해하고 나중엔 뻔뻔해진다” “양심 없는 사람들 너무 많다” “잘했다”는 등의 댓글을 달며 A씨의 의견에 동조했다.

이선영 (bliss24@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