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과학지원연 "미세플라스틱이 하수처리 효율 떨어뜨려"

김준호 입력 2022. 1. 12. 16:20 수정 2022. 1. 12. 16: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 세계가 미세플라스틱 문제로 골머리를 앓는 가운데 미세플라스틱이 하수·폐수 처리 효율을 떨어뜨린다는 사실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12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 따르면 서울센터 정슬기 박사 연구팀 등은 하수·폐수 내 질소 성분을 분해하는 미생물과 미세플라스틱의 상호작용을 관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수거된 플라스틱 재활용품 쓰레기 [연합뉴스TV 제공]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전 세계가 미세플라스틱 문제로 골머리를 앓는 가운데 미세플라스틱이 하수·폐수 처리 효율을 떨어뜨린다는 사실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12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 따르면 서울센터 정슬기 박사 연구팀 등은 하수·폐수 내 질소 성분을 분해하는 미생물과 미세플라스틱의 상호작용을 관찰했다.

연구팀은 미생물을 50㎚(나노미터·100만분의 1㎜)와 500㎚ 크기의 미세플라스틱 폴리스타이렌(PS)에 노출시켰는데, 500㎚와 달리 50㎚ PS에 노출된 경우 질소 성분 분해 효율에 영향을 주는 아질산염과 질산염 생성이 저하됐다.

이는 미세플라스틱이 질소 같은 영양염류 제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미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미세플라스틱 입자 대부분이 미생물 체내로 들어가지 않고, 주변에 별도로 분포하는 사실도 확인했다.

정슬기 박사는 "미세플라스틱이 미생물에 흡수되지 않아도 하수·폐수 처리 효율에 영향을 줄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하수처리시설의 미세플라스틱 제거와 효율적인 관리 방안 연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환경과학분야 학술지인 '저널 오브 해저더스 머티리얼스'(Journal of Hazardous Materials)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미세플라스틱 노출에 따른 질산화 공정 효율 저하 관찰 50㎚(나노미터) 폴리스타이렌(PS)에 노출된 경우 아질산염과 질산염 생성이 500㎚ PS 노출군에 비해 저하된 것을 알 수 있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junho@yna.co.kr

☞ 20년전 수술가위가 여성 몸에…X레이로 발견 후 제거
☞ 지뢰 100개 찾아낸 대형쥐의 죽음…"진정한 영웅이었다"
☞ 60대 학교 경비원 밀어붙인 고급 외제차 '갑질'에 시끌
☞ 10대 엄마, 탯줄도 안 뗀 아기 쓰레기통에 버려
☞ 산불을 피하다 주인과 헤어진 반려견 눈 속에서 발견
☞ 강남 클럽서 20대 여성 귀 잘린 채 발견…경찰 내사
☞ 롯데리아 알바생, 주방서 '뻑뻑'…영업 일시중단
☞ 불법영업 유흥주점 술자리 배우 최진혁 검찰 송치
☞ 헬리콥터 기적의 불시착…주택가서 두동강 났는데…
☞ 순회공연 중 호텔 객실서…한 코미디언의 쓸쓸한 죽음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