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선거 앞두고 지지율 고민 바이든.. '투표권 강화' 승부수

장서우 기자 입력 2022. 1. 12. 13:30 수정 2022. 1. 12. 13: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40%대 초반 박스권 지지율에 갇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간선거를 10개월 남겨 둔 시점에서 투표권 확대 문제에 승부수를 던졌다.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은 약 1년 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에 의한 의회 난입 사건 이후 '레드 스테이트'(공화당 지지 성향이 강한 주)를 중심으로 나타난 투표권 제한 움직임을 막기 위해 2개의 연방 입법을 추진하고 있는데, 상원에서의 교착 상태를 타개하기 위해 100년 넘게 유지돼 온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 진행 방해) 관련 규칙 개정까지 추진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 흑인 인권 운동가 마틴 루서 킹 목사와 그의 아내 코레타 스콧 킹의 무덤에 헌화한 뒤 두 손을 모으고 걸어 나오고 있다. AP 연합뉴스

美 중간선거 10개월 남았는데

지지율은 40% 언저리에 갇혀

공화 ‘투표권 제한’ 막기 위해

100년 넘게 유지된 필리버스터

관련 규칙 개정 주장에 힘 실어

“지금껏 진전 없고 여전히 미흡”

민주당서도 온전한 지지 못받아

40%대 초반 박스권 지지율에 갇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간선거를 10개월 남겨 둔 시점에서 투표권 확대 문제에 승부수를 던졌다.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은 약 1년 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에 의한 의회 난입 사건 이후 ‘레드 스테이트’(공화당 지지 성향이 강한 주)를 중심으로 나타난 투표권 제한 움직임을 막기 위해 2개의 연방 입법을 추진하고 있는데, 상원에서의 교착 상태를 타개하기 위해 100년 넘게 유지돼 온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 진행 방해) 관련 규칙 개정까지 추진하고 있다. 36년간 상원의원 생활을 해 오며 상원의 전통을 중시했던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입장 변화에 그가 “정치적 도박을 하고 있다”(뉴욕타임스)는 평가가 나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1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함께 조지아주의 애틀랜타대 중앙 컨소시엄을 찾아 한 연설에서 “유권자에 대한 탄압에 맞서자”며 ‘투표의 자유’ 법과 ‘존 루이스 투표권 선진화’ 법의 상원 통과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마틴 루서 킹 데이’인 오는 17일까지 이 법안을 통과시키거나, 필리버스터를 무력화할 수 있도록 상원 규칙을 개정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이 법안들이 표결에 부쳐지는 며칠 동안은 미국 역사에 전환점이 될 것”이라면서 “독재 정치보다 민주주의를, 그림자보다 빛을, 불의보단 정의를 선택할 것이냐고 우리 모두에게 묻는다. 나는 내가 어느 쪽에 서 있는지 알고 있으며, 양보하거나 주춤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몇 달 동안 상원의원들과 투표권 문제와 관련해 “조용한 대화”를 해왔다고 언급한 뒤 단상을 세게 내려치며 “조용히 하는 것에 이젠 지쳤다!”고 소리치기도 했다. 이어 지금이 “선거 제도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한 결단을 내릴 때”라며 재차 호소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법안 통과를 막고 있는 공화당을 향한 날 선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이번 입법을 “미국의 영혼을 위한 싸움”으로 규정하면서 “공화당은 역사의 어느 편에 서고 싶은지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이 에이브러햄 링컨 전 대통령과 민권 운동가였던 마틴 루서 킹, 존 루이스 하원의원이 걸었던 길을 가고 있으며, 공화당은 인종차별주의자였던 존 윌리스 전 앨라배마주지사, 남부연합 대통령을 지낸 제퍼슨 데이비스의 편에 서서 역사에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도 보탰다. 그러면서 공화당이 필리버스터를 활용해 법안 통과를 저지하지 못하도록 관련 규칙을 변경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상원은 필리버스터를 종료하는 조건으로 일정 인원 이상의 찬성을 요구하고 있는데, 그 기준은 1917년 전체 의원의 3분의 2로 설정됐다가 1975년 5분의 3(100명 중 60명)으로 축소됐다.

그러나 바이든의 이 같은 움직임은 “지금껏 진전이 없었고, 여전히 미흡하다”는 이유로 민주당으로부터도 온전한 지지를 받지 못했다. 민주당 대선 후보로도 종종 거론되는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전 하원의원은 조지아 주지사 선거에 도전장을 냈음에도 이날 행사에 불참했고, 다수의 민권 단체들이 보이콧을 선언했다. 마틴 루서 킹의 아들인 킹 3세 역시 성명을 내 “행사에 불참하기로 선택한 이들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냈다.

장서우 기자 suwu@munhwa.com

[ 문화닷컴 | 네이버 뉴스 채널 구독 | 모바일 웹 | 슬기로운 문화생활 ]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m.munhwa.com)]

Copyright© 문화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