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업그레이드' 최신형 F-16V 전투기 해상 추락

차대운 입력 2022. 1. 11. 23:40 수정 2022. 1. 14. 17: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작년 말 실전 배치된 대만의 최신형 전투기인 F-16V가 해상에서 추락했다.

11일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대만 서남부 자이(嘉義) 기지에서 이륙한 F-16V 전투기 한 대가 인근 해상에 추락했다.

사고가 난 F-16V는 대만 공군이 보유한 최신형 전투기로 1990년대 초반 도입된 구형 F-16 A/B를 성능 개량한 기종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종사 1명 실종..F-16V 작년 말 정식 실전배치 직후 사고
대만 자이 공군기지 활주로의 F-16V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작년 말 실전 배치된 대만의 최신형 전투기인 F-16V가 해상에서 추락했다.

11일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대만 서남부 자이(嘉義) 기지에서 이륙한 F-16V 전투기 한 대가 인근 해상에 추락했다.

당시 사고 전투기는 해상 사격장에서 가파른 각도로 목표에 접근하면서 모의 공대지 사격 훈련을 진행 중이었다고 대만 공군 측은 밝혔다.

대만 공군은 통신이 두절된 채 실종된 조종사가 비상 탈출을 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사고 해역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고가 난 F-16V는 대만 공군이 보유한 최신형 전투기로 1990년대 초반 도입된 구형 F-16 A/B를 성능 개량한 기종이다.

대만 항공사인 한샹(漢翔)과 록히드마틴과 협력해 대만 내 F-16정비센터에서 총 141대의 F-16 A/B를 F-16V로 개조하는 작업을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다.

대만 공군은 작년 11월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참석한 가운데 자이 기지에서 우선 성능 개량을 한 F-16V 64대의 실전 배치 행사를 열었다.

대만 공군이 F-16V 전력화를 선언하고 나서 이 기종과 관련한 사고가 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F-16V는 대만이 날로 거세지는 중국의 군사적 압박에 맞서기 위해 도입 중인 핵심 전력 중 하나다.

자이 기지 소속의 한 조종사는 최근 대만 언론과 인터뷰에서 1~2개월 전 대만해협에서 조우한 중국군 젠-16 전투기를 자신이 조종하던 F-16V로 저지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대만은 F-16A/B를 최신 F-16V로 개조하는 데 1천100억 대만달러(4조6천억원)의 예산을 이미 투입했거나 투입할 예정이다.

F-16V는 F-16A/B와 겉모습은 거의 같지만 무장 및 항전 장비가 최신형으로 교체돼 기동 성능이 대폭 향상됐다.

이 전투기는 최신형 능동주사식 위상배열(AESA) 레이더, 전술데이터링크(Link-16)를 등을 갖춰 동시에 20개 이상의 표적을 추적할 수 있고 다양한 첨단 공대공·공대지·공대함 무기를 탑재할 수 있다.

대만은 기존 F-16 A/B 전투기를 성능개량하는 사업과 별도로 미국에서 새 F-16V 66대를 구매하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cha@yna.co.kr

☞ "군인 개저씨에게…나라 위해 돈이나 빼먹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대기업 김치서 나온 이물질…모양은 발톱인데 고추씨라니
☞ 6세아들 찬물샤워 벌주다 숨지자 쓰레기봉투에 넣어서…
☞ 태민, 군 복무중 현역→보충역 변경…"우울증·공황 악화"
☞ 간통 여성 태형 100대, 상대남 15대…형평성 논란
☞ 돼지심장 이식환자 알고보니 흉악범…피해자는 15년 전 사망
☞ "보육원 교사들이 원생 7년간 폭행·가혹행위"
☞ 쥬얼리 출신 김은정, 임광욱 프로듀서와 16일 결혼
☞ 생후 2개월 아기 갈비뼈 골절돼 의식 잃어
☞ 타조떼 한밤 추격전…시속 70km에 경찰 애먹어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