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군단 캡틴' 권순형, "이번 시즌 성남과 우승 타이틀 획득하고 싶어"

반진혁 입력 2022. 1. 11. 22: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까치군단 캡틴 권순형이 우승 욕심을 내비쳤다.

성남FC는 2022시즌을 앞두고 제주 서귀포에서 전지 훈련을 통해 담금질 중이다.

권순형은 이번 시즌 까치군단 성남의 캡틴 완장을 차게 되는데 "전임 주장 서보민이 고생을 많이 했다. 외로워했다. 지금 돌아보면 많이 도와주지 못해 미안하다"며 동료를 챙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까치군단 캡틴 권순형이 우승 욕심을 내비쳤다.

성남FC는 2022시즌을 앞두고 제주 서귀포에서 전지 훈련을 통해 담금질 중이다. 미디어 캠프를 차리고 기자회견을 진행해 각오 등을 전했다.

권순형은 “학창 시절 우승 이력이 많다. 프로에서는 아직 타이틀이 없다. 이번 시즌 꼭 우승 타이틀을 따고 싶다. FA컵 변수가 많기에 성남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권순형은 이번 시즌 까치군단 성남의 캡틴 완장을 차게 되는데 “전임 주장 서보민이 고생을 많이 했다. 외로워했다. 지금 돌아보면 많이 도와주지 못해 미안하다”며 동료를 챙겼다.

이어 “제주 전지 훈련에서 미팅을 통해 주장직을 제안받았다. 처음엔 부담스러워 고사도 했지만, 잘 이겨내 보겠다”며 책임감을 보였다.

이와 함께 “전지 훈련이 2주 차로 접어들었다.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훈련만큼이나 동료끼리 유대감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부분이 잘 어우러지면 더 좋은 경기력이 나올 수 있을 것 같다”며 집중력을 발휘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