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후] 이상범 감독 "수비를 너무 잘해줬다" .. 전창진 감독 "이정현, 자세부터 안 되어 있다"

정병민 입력 2022. 1. 11. 21: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상범 감독은 선수들에게 칭찬을, 전창진 감독은 쓴소리를 전했다.

이상범 감독은 "선수들이 끝까지 수비를 놓치 않아서 귀중한 1승을 쟁취한 것 같다. 전반전 수비적인 부분이 잘 안돼서 어려움이 있었는데 집중력을 잃지 않고 잘 버텨줬다"며 승리 소감을 전달했다.

전창진 감독은 "우리가 잘하다가 순간적으로 무너진 경기다. 턴오버가 많이 아쉬웠다. DB를 상대로 제공권에서 우위를 점하고 지는 건 말이 안 된다"며 경기를 총평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상범 감독은 선수들에게 칭찬을, 전창진 감독은 쓴소리를 전했다.

원주 DB가 11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전주 KCC를 82-74로 꺾으며 연승을 질주했다.

원주 DB는 이날 1쿼터 종료 당시 22-14로 앞서며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하지만 2쿼터 들어서부터 수비가 점점 무너져갔다. DB는 덩달아 야투 부진도 이어졌다. 라건아와 김지완은 그 틈을 놓치지 않고 내 외곽을 넘나들며 득점포를 가동했다. 그 결과, DB는 두자릿 수의 우위를 전부 잃고 역전을 허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DB는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높이를 앞세운 완성도 높은 수비와 조니 오브라이언트와 젊은 선수들의 맹활약을 묶어 KCC의 맹추격을 따돌릴 수 있었다.

이상범 감독은 “선수들이 끝까지 수비를 놓치 않아서 귀중한 1승을 쟁취한 것 같다. 전반전 수비적인 부분이 잘 안돼서 어려움이 있었는데 집중력을 잃지 않고 잘 버텨줬다”며 승리 소감을 전달했다.

이상범 감독은 이날 김종규와 강상재를 번갈아 기용하기도 했고, 두 선수를 동시에 뛰게 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종규는 발목 부상의 여파가 남아있는지 직접적인 공격 지원보다 외국 선수 도움 수비와 궂은일에 많은 비중을 두는 모습이었다.

이상범 감독은 “종규가 몸이 안 좋지는 않다. 하지만 직전 삼성과의 경기에서 발목 부상 여파가 있어서 리바운드와 수비에 주력해달라고 부탁했다. 상재를 오늘 3번과 4번으로 기용하면서 스코어를 벌릴 수 있었다. 트리플 포스트를 어떤 면에서 가끔씩 즐겨 쓰는데, 상재를 3번으로 썼을 때 수비에서 강점이 분명하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전주 KCC는 이날 경기를 앞두고 스타팅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DB의 라인업에 따라 매치업을 맞춰야 했고 주전 선수들의 체력 안배도 신경 써야 했기 때문.

1쿼터를 잘 버틴 KCC는 2쿼터부터 3쿼터까지 베스트 라인업을 기용하며 경기를 주도했다. 하지만 상승세가 오래가지 못했다. KCC는 오브라이언트와 앞선 자원들의 움직임을 제어하지 못했다.

그뿐만 아니라 KCC는 중요할 때마다 자유투를 놓쳤다. DB를 상대로 41-37로 리바운드에서 우위를 점했지만 13개의 턴오버를 범하며 자멸하고 말았다.

전창진 감독은 “우리가 잘하다가 순간적으로 무너진 경기다. 턴오버가 많이 아쉬웠다. DB를 상대로 제공권에서 우위를 점하고 지는 건 말이 안 된다”며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KCC는 팀의 점수를 책임져줘야 하는 이정현이 6분 54초밖에 소화하지 않았다. 이정현은 1쿼터 휴식을 취하고 2쿼터에 들어섰다. 투입과 동시에 던진 미드-레인지 점퍼가 에어볼에 그쳤다. 이후, 이정현의 모습을 이날 코트에서 볼 수 없었다.

이에 전창진 감독은 “지금 팀이 이렇게 연패 중인데 이정현이 게임 뛸 준비가 전혀 안 되어있다. 게임을 준비하는 선수의 자세가 안 되어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 제공 = KBL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