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대구·경북 내일 더 강한 추위..경북 내륙 중심 '한파주의보'

KBS 지역국 입력 2022. 1. 11. 20:0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대구]하루만에 공기가 달라졌습니다.

오늘은 종일 추웠는데요,

내일은 더 강한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내일 아침 대구는 영하 9도로 시작하겠고요,

의성은 영하 14도까지 떨어지겠습니다.

낮 최고기온도 대구가 2도, 의성은 0도로 한낮에도 강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이렇게 내일 아침 영하10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경북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내일은 가지고 계신 가장 따뜻한 겉옷 입으시고요,

방한용품까지 단단히 챙겨 나오시기 바랍니다.

강한 추위 속에 눈도 더해지겠습니다.

대설특보가 내려진 울릉도 독도에는 내일 아침까지 큰 눈이 예상되는데요,

예상 적설량은 5~15cm, 많은 곳은 20cm 이상으로 많겠습니다.

대구와 경북지역에는 건조특보가 확대되면서 대기는 점차 더 건조해지고 있습니다.

거기에 바람도 강하게 불겠습니다.

내일까지 동해안과 울릉도 독도에는 강풍까지 예상됩니다.

실내 전열기 화재. 산불 등 각종 화재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내일은 이번 한파의 절정이 되겠고, 전국에 매서운 추위가 예상됩니다.

내일 강원은 영하 16도까지 떨어지며 춥겠습니다.

이어서 대구와 경북지역 기온입니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구가 영하9도, 안동과 영주는 영하12도, 영양은 영하 14도까지 낮아지겠습니다.

한낮 기온도 0도 안팎에 그치겠습니다.

대구가 2도, 안동은 0도, 청송은 영하 1도가 되겠습니다.

바다 날씨도 좋지 못합니다.

동해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물결은 먼바다에서 최고 6m로 매우 높게 일겠고요,

해안가에는 너울성 파도가 예상됩니다.

당분간은 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차가운 날씨 속에 도로가 얼어붙은 곳이 있으니까요,

안전운전하시고요,

이면도로나 골목길에서 미끄럼 사고에 특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날씨정보 전해드렸습니다.

KBS 지역국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