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北도발 막을 방법은 선제타격뿐"..李 "국민이 많이 불안해할 것"

강경석기자 입력 2022. 1. 11. 19: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1일 선제타격론까지 언급하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윤 후보는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으로부터) 마하 5 이상의 미사일이 발사돼 핵을 탑재했다고 하면 수도권에 도달해 대량살상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1분 이내라 요격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조짐이 보일 때 킬 체인(Kill Chain)이라고 하는 선제타격밖에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News1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1일 선제타격론까지 언급하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윤 후보는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으로부터) 마하 5 이상의 미사일이 발사돼 핵을 탑재했다고 하면 수도권에 도달해 대량살상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1분 이내라 요격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조짐이 보일 때 킬 체인(Kill Chain)이라고 하는 선제타격밖에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는 “나는 북한의 호의를 ‘평화쇼’라고 보고 있다”며 “현실을 명확하게 인식하고 외교를 통한 대북 압박으로 북한의 핵 고도화 과정을 어떤 방식으로든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인 프랑스 대통령에게 북한의 선의를 강조하며 대북 안보리 경제 제재를 풀어달라고 요청했다는 기사도 봤다”며 “그 사이 북한은 미사일을 더 고도화시켰다”고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윤 후보의 발언을 두고 “참 국민이 많이 불안해하실 것 같다”고 꼬집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도 “윤 후보는 전쟁술에 의한 평화를 거론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에 대한 애국심이 있다면 7000만 민족을 전쟁으로 끌고 가는 발언은 취소돼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다만 당 차원에선 북한의 도발을 비판했다. 민주당 최지은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북한도 한반도 긴장을 조성하는 행동을 중단하고 조속히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나오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Copyright© 동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