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선 앞이라고 대통령 지역방문 안할 순 없어"

임형섭 입력 2022. 1. 11. 18:29 수정 2022. 1. 11. 18: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청와대는 11일 "대선을 앞뒀다고 해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행사를 하지 않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대선이 다가오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작년 말부터 지역 행보가 늘어난 것 같다'는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이런 지적에 대해서도 "수도권 행사를 하더라도 또 다른 해석이 나오지 않겠나"라며 "이런 해석들과는 무관하게 마지막까지 우리 정부가 추진하던 사업에 의지를 갖고서 일정을 소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선 앞두고 문대통령 지역행보 늘었다' 질문에 답변
인사말하는 문재인 대통령 (구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경북 구미시 구미코에서 열린 구미형 일자리 LG BCM(Battery Core Material) 공장 착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11일 "대선을 앞뒀다고 해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행사를 하지 않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대선이 다가오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작년 말부터 지역 행보가 늘어난 것 같다'는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지역균형발전은 우리 정부가 지속적으로 의지를 갖고 추진해온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28일 울산에서 열린 '동남권 4개 철도건설사업 개통식, 12월 29일 충남 공주 특수학교 설립 기공식, 올해 1월 5일 강원 고성에서 열린 '동해선 철도건설 착공식'에 이어 이날은 경북 구미에서 열린 '구미형 일자리 공장 착공식' 행사까지 참석했다.

이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표심을 다독이기 위한 행보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 관계자는 이런 지적에 대해서도 "수도권 행사를 하더라도 또 다른 해석이 나오지 않겠나"라며 "이런 해석들과는 무관하게 마지막까지 우리 정부가 추진하던 사업에 의지를 갖고서 일정을 소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 순회공연 중 호텔 객실서…한 코미디언의 쓸쓸한 죽음
☞ 배구 이재영, 무릎 수술 대신 재활…그리스 못 간다
☞ "만삭까지 웃음주고파" 이수지, 결혼 4년 만에 임신
☞ 추락한 경비행기에 열차 덮쳐…10분간 두번 죽음 피한 조종사
☞ "물 들어간 줄…" 병원 갔더니 귓 속에서 바퀴벌레가…
☞ 아내살해 의혹 갑부 복역 중 사망…진실은 수면 아래로
☞ "영탁이 150억원 요구" 예천양조 불송치…영탁 반발
☞ 정용진, 신세계 보이콧 이미지 공유하며 "업무에 참고"
☞ 사람 몸에서 '돼지 심장' 뛴다…미국서 첫 이식 수술
☞ 머리만 2m…1억8천만년 전 10m짜리 어룡화석 발견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