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노역 배상 관련 '특허권 압류불복' 미쓰비시 재항고 기각

이재림 입력 2022. 1. 11. 10: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피해 배상을 외면해온 일본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이 우리나라 내 특허권 압류명령에 불복해 낸 재항고가 기각 확정됐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민사1부는 지난해 12월 27일 미쓰비시중공업이 강제노역 한국인 피해자인 박해옥 할머니를 상대로 신청한 특허권 압류명령 재항고 사건을 심리 불속행 기각했다.

양금덕·김성주 할머니의 압류신청 상표권 2건과 특허권 2건에 대해선 일찌감치 재항고 기각이 확정돼 특별현금화 명령까지 내려진 상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해옥 할머니 압류신청 특허권 2건..특별현금화 명령 수순 전망
일본 도쿄 마루노우치 니주바시빌딩의 미쓰비시중공업 본사 명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피해 배상을 외면해온 일본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이 우리나라 내 특허권 압류명령에 불복해 낸 재항고가 기각 확정됐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민사1부는 지난해 12월 27일 미쓰비시중공업이 강제노역 한국인 피해자인 박해옥 할머니를 상대로 신청한 특허권 압류명령 재항고 사건을 심리 불속행 기각했다.

심리 불속행 기각은 재판부가 재항고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하는 사건을 더 살피지 않고 그대로 기각하는 것을 뜻한다.

앞서 대법원은 2018년 11월 미쓰비시중공업이 일제 강점기에 동원돼 강제노역한 한국인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판결을 확정한 바 있다.

그러나 미쓰비시중공업이 확정판결에 따르지 않자, 법원은 미쓰비시중공업의 한국 내 상표권 2건(양금덕 할머니분)과 특허권 6건(이동련·박해옥·김성주 할머니분)을 압류하는 강제 절차를 결정했다.

양금덕·김성주 할머니의 압류신청 상표권 2건과 특허권 2건에 대해선 일찌감치 재항고 기각이 확정돼 특별현금화 명령까지 내려진 상태다. 미쓰비시는 특별현금화 명령에도 불복해 대전지법에서 법적 절차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박해옥 할머니의 압류신청 특허권 2건도 특별현금화 명령 수순을 밟게 될 전망이다.

할머니 3명의 상황과는 달리 이동련 할머니의 특허권 압류명령 항고 사건은 아직 대전지법에서 1년째 심리 중이다.

walden@yna.co.kr

☞ 아내살해 의혹 갑부 복역 중 사망…진실은 수면 아래로
☞ 정용진, 신세계 보이콧 이미지 공유하며 "업무에 참고"
☞ 돼지심장 최초 인체 이식…사흘째 회복중
☞ 김연경, 중국리그와 작별…향후 거취 주목
☞ 머리만 2m…1억8천만년 전 10m짜리 어룡화석 발견
☞ '중국인 폭행치사' 美 노숙자 "한국인에 강도당해" 변명
☞ 빚 압박에 일가족 극단 선택 시도, 4살 아기만 숨졌다
☞ '설치비 3천만원' 바닥신호등, 강남구에만 138곳
☞ "영탁이 150억 요구" 주장 예천양조 불송치…영탁 측 반발
☞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 부친 유서 남기고 실종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