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온라인 서비스 플랫폼 '코스맥스 플러스' 오픈

오정은 기자 2022. 1. 11. 09: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기업 코스맥스가 화장품 개발 온라인 플랫폼 '코스맥스 플러스(COSMAX PLUS)'를 선보인다.

코스맥스는 11일 코스맥스 플러스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온라인 개발 의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기업 코스맥스가 화장품 개발 온라인 플랫폼 '코스맥스 플러스(COSMAX PLUS)'를 선보인다.

코스맥스는 11일 코스맥스 플러스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온라인 개발 의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코스맥스 플러스는 누구나 쉽게 화장품과 뷰티 브랜드를 만들 수 있도록 솔루션을 제공하는 원스톱 온라인 서비스 플랫폼이다. 코스맥스 플러스에 접속해 단계별 설문으로 구성된 의뢰서를 접수하면 전 세계 700여명의 코스맥스 연구원들과 함께 제품 기획부터 바로 시작하게 된다.

지난달 서비스 시범기간을 거쳐 최근 정식 오픈한 코스맥스 플러스에서는 ODM(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ing) 제품 개발, OBM(Original Brand Manufacturing) 브랜드 개발 의뢰를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코스맥스 만의 특허·독점 원료와 제형, 부자재는 물론 글로벌 뷰티 시장 트렌드와 소비자 동향 등 다양한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신규 고객들이 화장품 시장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화장품 개발 가이드, 제도·인증 정보 등 유용한 정보도 제공한다.

홈페이지 회원 가입만으로 사이트 내 챗봇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 온라인 상담이 가능하며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등 모바일 환경에서도 언제 어디서든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고객 편의성과 접근성을 크게 높였다.

코스맥스는 이번 온라인 플랫폼 런칭을 계기로 화장품 개발 경험이 없는 신규 사업자와 인디브랜드, 인플루언서들과의 온라인 접점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고객들의 반응과 표적 시장·소비자 연구를 반영한 디지털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의뢰부터 제품 공급까지 소요되는 리드타임도 대폭 축소시킬 예정이다.

이병만 코스맥스 대표이사는 "코스맥스는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을 통해 시간과 공간적 제약을 뛰어넘는 초격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며 "고객사들에게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선사함으로써 미래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솔로지옥' 송지아, 볼륨 강조한 란제리룩…파격 의상도 '찰떡'2000만원에 외손자 팔아넘긴 中 할머니…미성년 친모는 몰라여캠, 술게임 방송 중 BJ 케이 끌어당겨 딥키스…난리난 채팅창유재석 아직도 카톡 가입 안 했다…"연락 피로감에 난 내향형"조영남 "한양대 자퇴, 약혼자 있는 여학생과 스캔들 때문"
오정은 기자 agentlittl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