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중국리그 일정 마치고 귀국..휴식하며 거취 고민

권종오 기자 입력 2022. 1. 10. 23: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연경은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는데 당분간 국내에서 휴식하며 거취를 고민할 예정입니다.

11월 27일 개막한 2021-20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에서 상하이는 3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제 김연경의 거취에 세계 여자배구의 시선이 쏠립니다.

김연경은 V리그에서는 자유계약선수(FA)가 아니기 때문에 2022-2023시즌 V리그에서 뛰려면 흥국생명과 계약해야 합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김연경이 지난해 10월 중국으로 출국하는 장면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두 달여의 짧은 중국 생활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김연경은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는데 당분간 국내에서 휴식하며 거취를 고민할 예정입니다.

11월 27일 개막한 2021-20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에서 상하이는 3위를 차지했습니다.

김연경은 이번 시즌 팀의 마지막 경기였던 4일 랴오닝과의 3위 결정 2차전에서 20득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세트 스코어 3대 0(25-19 25-17 25-14)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동료와 작별 인사를 한 김연경은 휴식을 취하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는 이번 시즌을 코로나19 여파로 광둥성 장먼시에 모여 경기하는 '버블 형태'로 치렀습니다.

김연경도 경기장과 숙소만 오가는 '격리'에 가까운 상태로 지냈습니다.

외국인 선수를 한 명만 내보내는 새로운 규정에 출전할 수 있는 경기가 줄었지만, 김연경은 세트당 득점 2위(5.56점), 리시브 1위(성공률 75%)에 오르며 공수에서 맹활약했습니다.

김연경과 상하이의 계약은 곧 종료합니다.

이제 김연경의 거취에 세계 여자배구의 시선이 쏠립니다.

김연경 앞에 놓인 선택지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충분한 회복을 원한다면 이번 겨울은 휴식을 취하며 시간을 두고 2022-2023시즌에 뛸 팀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

또 다른 방안은 미국 혹은 유럽 진출입니다.

3월에 개막해 두 달 동안 경기하는 미국프로배구는 '흥행'을 위해 김연경 영입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즌을 한창 진행 중인 유럽리그 진출도 가능합니다.

한국프로배구 V리그는 정규리그 3라운드 종료일인 지난해 12월 28일까지 계약하지 못하면 2021-2022시즌에 뛸 수 없습니다.

김연경은 이번 시즌에는 V리그 경기에 출전하지 못합니다.

김연경은 V리그에서는 자유계약선수(FA)가 아니기 때문에 2022-2023시즌 V리그에서 뛰려면 흥국생명과 계약해야 합니다.

(사진=라이언앳 제공, 연합뉴스)

권종오 기자kjo@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