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성의 자신감 "최근 적극성 떨어져..우리팀에 믿음이 생긴 승리" [현장인터뷰]

안준철 입력 2022. 1. 10. 21: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위팀을 이긴 게 가장 의미가 있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의 간판 가드 이대성(32)은 3연패 탈출보다, 승리에 더 방점을 찍었다.

이대성은 "승현이이게 적극적으로 하자고 했다. 상대 수비가 완벽한 수를 들고 나오더라도, 우리가 잘하면 된다. 이전 경기에서는 우리가 흔들린 게 컸다. 수비가 완벽하더라도 다 막을 수는 없다"며 "특히 스페이싱을 통한 공격으로 승리를 만들어 기분이 더 좋다. 우리 팀에 믿음이 더욱 생기는 계기가 됐다"고 강ㅈ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위팀을 이긴 게 가장 의미가 있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의 간판 가드 이대성(32)은 3연패 탈출보다, 승리에 더 방점을 찍었다. 특히 이긴 방식에 대해서 많은 의미를 부여했다.

오리온은 10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수원 kt소닉붐과의 4라운드 맞대결에서 89-81로 이겼다.

3연패 탈출 후 기뻐하는 오리온 이대성. 사진=KBL 제공
이날 승리로 3연패에서 탈출했다. 올 시즌 kt 상대 첫 승이다. 다시 단독 5위가 됐다. 더욱이 부상 병동인 어려운 팀 사정을 딛고 이긴 승리였다. 베테랑 김강선과 빅맨 이종현이 부상으로 빠져있고, 직전 경기인 서울 SK전에서는 최현민도 다쳤다. 최승욱도 이날 경기를 뛸 수 있는 몸상태가 아니었다. 신예 이정현은 급체로 경기에 나설 수 없었다. 악재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간판선수들이 경기를 풀었다. 이대성과 간판 포워드 이승현(30)이었다. 이대성은 25득점 7어시스트로 경기를 이끌었다. 이승현은 23득점 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특히 이승현과 머피 할로웨이와의 2대2 게임을 통해 쉽게 경기를 풀어내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경기 후 이대성은 “사실 (이)승현이와 투맨 게임은 10개 구단에서도 무게감이 있다고 생각했다. 최근 3연패 과정에서 나와 승현이 모두 득점을 못했는데, 2대2 공격을 제대로 못했다”며 “돌이켜보면 적극성이 떨어졌다. 우리가 한 두번 하고 안되면 그냥 안 해버렸다. 나도 경기 리딩 등을 신경쓰다 미루는 게 있었다”고 돌아봤다.

이날 달라진 건 경기 전 어느 정도 얘기가 된 부분이다. 이대성은 “승현이이게 적극적으로 하자고 했다. 상대 수비가 완벽한 수를 들고 나오더라도, 우리가 잘하면 된다. 이전 경기에서는 우리가 흔들린 게 컸다. 수비가 완벽하더라도 다 막을 수는 없다”며 “특히 스페이싱을 통한 공격으로 승리를 만들어 기분이 더 좋다. 우리 팀에 믿음이 더욱 생기는 계기가 됐다”고 강ㅈ조했다.

[고양=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