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배은심 여사 추모.."시대의 가장 강인한 어머니"

서재준 기자 입력 2022. 1. 10. 21: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0일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인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아 추모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업무를 조퇴하고 광주로 가고 있다"며 배 여사에 대한 추모글을 올렸다.

이 장관은 배 여사에 대해 "자식을 잃은, 창자가 끊어지는 고통과 절망을 본인 안에 가두지 않고 민주주의가 앞으로 나아가는 디딤돌로 바꿔냈다"라며 "어머니의 따뜻한 위로와 눈물이 있어 민주주의는 주저앉지도, 지치지도 않았다"라고 추모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퇴하고 광주 빈소 찾아.."민주주의가 더 깊고 넓고 단단해지게 할 것"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0일 오후 광주 조선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2022.1.10/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0일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인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아 추모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업무를 조퇴하고 광주로 가고 있다"며 배 여사에 대한 추모글을 올렸다.

그는 "돌아보면 어머니는 우리 시대의 가장 강인한 어머니셨다"라며 "모진 세월을 만나 일평생을 싸우다가 돌아가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한열 열사를 가슴에 묻고 살아낸 그 긴 시간을 어찌 다 헤아릴 수 있겠느냐"며 "그래도 어머니가 계셔서 저희들은 든든하고 또 든든했다"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배 여사에 대해 "자식을 잃은, 창자가 끊어지는 고통과 절망을 본인 안에 가두지 않고 민주주의가 앞으로 나아가는 디딤돌로 바꿔냈다"라며 "어머니의 따뜻한 위로와 눈물이 있어 민주주의는 주저앉지도, 지치지도 않았다"라고 추모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가 더 깊고 넓어지고 더 단단해지고, 마침내 6월 항쟁의 정신이 평등과 통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남은 일은 저희들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1987년 연이어 발생한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이한열 사망사건을 계기로 출범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1기 의장 출신이다. 그는 당시 고려대학교 총학생회장으로 전대협 의장을 맡아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다.

seojiba3@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