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안 총리?..불가" 국민의당, 재보선 후보 공모

보도국 입력 2022. 1. 10. 21:0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리뷰]

[앵커]

지지율 상승세를 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이 국민의힘 일각에서 제기한 '공동정부론'에 대해 "성립이 불가능하다"며 단호하게 선을 그었습니다.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선에 독자 후보를 낼 준비에도 착수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최측근 권은희 의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 안철수 후보가 국무총리를 맡는 야권 '공동정부론'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권은희 / 국민의당 원내대표(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 "제도적으로도 맞지 않고 현실적으로도 맞지 않고, 안철수 정부가 추구하는 방향과도 맞지 않는 그런 상황입니다."

안 후보의 목표는 '완주'라며 설 연휴 전 이재명 후보와 양강 구도가 만들어질 거라 했고, 단일화 협상을 위한 윤석열 후보와의 만남도 없을 것이라며 거리를 뒀습니다.

이런 자신감은 새해 들어 안 후보가 일부 야권 단일화 가상조사에서 우위를 보이고, 본선 경쟁력까지 확인된 데 따른 것입니다.

일부 조사에선 다자구도 지지율이 선거비용 보전 기준인 '마의 15%' 고지에 올랐습니다.

외연 확장을 위해 러브콜을 보내던 민주당은 견제 모드로 돌아섰습니다.

<강병원 /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안철수 후보가 'MB 아바타'를 넘어 '윤석열 아바타'라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상승 기류를 탄 안 후보는 즉각 반박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선 후보> "유치하고 치졸한 네거티브들이 조금씩 기승을 부리기 시작합니다. 역시 드루킹의 동료들답습니다."

윤석열 후보의 병사 월급 200만 원 공약에도 "200만 원이 안 되는 부사관 월급, 장교 월급은 어떻게 할 거냐"며 '경쟁자' 윤 후보에게 견제구를 던졌습니다.

국민의당은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선 5개 지역구에 출마할 후보도 공모를 시작했습니다.

두 대선 후보 단일화 문제뿐 아니라 국민의당의 독자 공천 움직임 역시 향후 야권의 '화약고'가 될 가능성이 큽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