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배은심 여사 빈소 조문.."명복 빈다"

입력 2022. 1. 10. 20: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고(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인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후보는 배 여사의 장례 둘째 날인 이날 오후 5시 20분께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해 빈소로 향했다.

조문을 마친 윤 후보는 "고인은 이 열사가 돌아가신 뒤 일생을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셨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배은심 여사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0일 오후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배은심 여사 빈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고(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인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후보는 배 여사의 장례 둘째 날인 이날 오후 5시 20분께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해 빈소로 향했다.

윤 후보는 배 여사의 영정 사진 앞에서 예를 갖춘 뒤 유족의 손을 잡고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며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조문을 마친 윤 후보는 "고인은 이 열사가 돌아가신 뒤 일생을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셨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배은심 여사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당초 윤 후보는 조문객들이 앉아있는 곳에 잠시 머물다 가려 했지만 장례위원회 관계자가 "조문객들이 (화를) 많이 억누르고 있다"며 "그냥 가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권유하자 곧장 장례식장을 나섰다.

사전에 윤 후보 방문 소식을 들은 일부 조문객들은 격양된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지만, 윤 후보가 조문하고 있을 때에는 별다른 소란 없이 그의 모습을 묵묵히 지켜봤다.

유족들이 "누구라도 조문객은 모두 따뜻하게 맞겠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조문객들은 "윤 후보가 오든 말든 대응하지 말자"고 약속한 터였다.

다만 윤 후보가 장례식장으로 들어오거나 나가는 과정에서는 다소 소란이 일기도 했다.

윤 후보의 조문 일정 내내 장례식장 주변에는 진보 성향 대학생 단체 회원들이 조문 반대 손팻말 등을 들고 거세게 항의했다. 이들은 "전두환이 5·18빼고 정치를 잘했다는 사람이 어떻게 추모를 하냐, 어떻게 열사를 기억하냐"고 외치기도 했다.

또 조문을 마치고 나가는 윤 후보 앞을 막아선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유가협) 장남수 회장은 "배 어머니가 어떻게 돌아가셨는지 아시냐"며 "민주유공자법 만들어달라고 농성을 하던 중에 돌아가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막아서 이 법 상정이 되지 않고 있다"며 "더는 막지 말고 이번 국회에서 꼭 통과시켜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민주유공자법은) 오늘 처음 이야기를 들어서 내용을 정확히 모른다"며 "서울에 가서 당 지도부와 이 문제를 상의해 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한편 배 여사는 지난 3일 급성심근경색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8일 퇴원했다. 이후 다시 쓰러져 전날 오전 5시 28분 광주 조선대병원에서 숨졌다.

배 여사는 1987년 민주화운동 당시 아들인 이 열사가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숨지자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에 참여해 대학생·노동자·농민 등의 민주화 시위·집회 현장에 앞장섰다.

평생을 민주화에 헌신한 배 여사의 장례식은 시민사회단체 주관으로 '민주의길 배은심 어머니 사회장'으로 치러진다.

장례는 전날부터 사흘 간 진행되며 오는 11일 오전 9시 발인해 망월동 8묘역에 안장된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