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측 "여가부 깔끔히 박살내야"..정의당 "국민 갈라치기·시대 퇴행"

김유승 기자 입력 2022. 1. 10. 20: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0일 여성가족부 폐지를 두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과 정의당 간 공방이 벌어졌다.

국민의힘은 "여가부가 남성혐오부로 작용하고 있다"며 폐지를 주장한 반면 정의당은 "정치가 박살내야 할 것은 여가부가 아닌 성차별과 성폭력"이라고 맞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장예찬 "여가부, 남성혐오부로 작용..A4용지 모자라"
류호정 "여가부, 소외층에 꼭 필요..오히려 강화해야"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본부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거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10일 여성가족부 폐지를 두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과 정의당 간 공방이 벌어졌다. 국민의힘은 "여가부가 남성혐오부로 작용하고 있다"며 폐지를 주장한 반면 정의당은 "정치가 박살내야 할 것은 여가부가 아닌 성차별과 성폭력"이라고 맞섰다.

장예찬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청년본부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성가족부가 사실상 남성혐오부로 작용하고 있다"며 "(여가부를) 한번 깔끔하게 박살을 내놓고 제로 베이스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청년본부장은 "남성을 성범죄의 잠정적 가해자로 취급하고 모든 남성이 성범죄 가해자라는 오해를 받아도 시민적으로 의무를 지고 이걸 열심히 해명해야 된다는 게 여가부 산하기관에서 만든 유튜브 성인지 교육으로 배포됐다"면서 "여가부의 문제는 복지 사업이나 약자 보호 사업의 문제가 아니라 10~20% 정도 배정되는 성인지 교육에서 뿌리 깊은 젠더 갈등을 앞장서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청년본부장은 또 "여가부의 2020~2021년 2년간 남성혐오적 프로젝트와 성인지 교육에 대해 뽑아왔는데 A4 용지가 모자랄 지경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장 청년본부장과 함께 출연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A4 용지가 모자랄 만큼의 망언을 쏟아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싹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어떤 실수나 실책에 의해 무조건 문을 닫아야 한다고 하면 문 열고 있을 수 있는 부처가 별로 없을 것"이라며 반박에 나섰다.

류 의원은 "정부 예산의 0.2% 수준인 1조4000억원 정도로 운영되는 여가부는 저소득, 한부모, 청소년 부모, 1인 가구 등의 가족 서비스를 하고, 학교 밖 사회안전망 강화나 여성 피해자 지원, 여성 고용 유지 등 우리 사회의 소외된 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를 한다"며 "몇 가지 실책이 있었다고 해서 부서를 통째로 없애야 된다고 말하는 것은 적당하지 않다. 부처의 권한과 자원이 부족한 게 오히려 문제이니 오히려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오승재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도 이날 성명을 내고 "장 청년본부장의 발언은 윤 후보의 대선 전략이 '멸공'(滅共)과 '여가부 폐지'라는 자백과 마찬가지"라며 "국민을 갈라치기하는 시대착오적이고 퇴행적인 정치로 폭주하는 윤 후보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가 박살내야 할 것은 여성가족부가 아닌 성차별, 성폭력"이라며 "윤 후보가 거리낄 것이 없다면 TV 토론이든 무제한 맞장토론이든, 지금 당장 정정당당하게 직접 실력으로 겨룰 수 있는 자리에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 2021.1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ky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