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5일부터 중동 3개국 순방

김아진 기자 입력 2022. 1. 10. 20:0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5일부터 22일까지 6박 8일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방문한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을 갖고 “중동은 우리 최대 에너지 공급원이자 최대 해외 인프라 건설 시장으로 지속 가능 발전과 기업 진출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며 이같은 순방 계획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6~17일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의 초청으로 4년만에 UAE를 다시 방문한다. 16일 두바이에서 2020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석하고, 알막툼 총리와 회담한다. 17일에는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회담한다.

18∼19일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해 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 회담을 갖고, 양국 경제인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포럼 등에 참석한다. 20∼21일에는 이집트를 방문해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대통령의 이집트 공식 방문은 16년 만에 이뤄지는 것으로 이번이 두 번째다.

이번 순방은 오는 5월 임기를 마치는 문 대통령의 사실상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3월 대통령 선거가 끝나고 순방을 나가는 전례가 없었기 때문에 마지막 순방일 가능성이 크다”며 “다만 이제 순방 계획은 없지만 다른 나라 정상이 요구할 경우에는 수락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