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PC 신작 '오버프라임' 윤곽..3인칭 슈팅 기반 진지점령 눈길

최승진 입력 2022. 1. 10. 16:19 수정 2022. 1. 10. 16: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넷마블 PC 신작 '오버프라임'이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다.

넷마블이 '오버프라임' 정보를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가 연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오버프라임'은 3인칭 슈팅과 진지점령 장르가 혼합된 PC 게임이다.

예고편 영상은 데모리우스, 베아뜨리체, 셰이드 등 주요 영웅들을 필두로 '오버프라임' 세계관을 화려한 액션과 함께 보여주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버프라임'은 3인칭 슈팅과 진지점령 장르가 혼합된 PC 게임이다. 사진은 대표 이미지 /넷마블 제공

[더팩트 | 최승진 기자] 넷마블 PC 신작 '오버프라임'이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다. 예고편 영상이 스팀 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에 공개됐기 때문이다. 넷마블이 '오버프라임' 정보를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가 연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오버프라임'은 3인칭 슈팅과 진지점령 장르가 혼합된 PC 게임이다. 두 팀이 상대 기지를 파괴하는 전략 액션 게임 방식을 취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에픽게임즈가 선보인 '파라곤'을 계승한다. 이용자는 캐리, 미드 레이너, 오프 레이너, 정글, 서포터 5개 특징을 가진 영웅 중 하나를 택해 5대 5 전투를 펼친다.

예고편 영상은 데모리우스, 베아뜨리체, 셰이드 등 주요 영웅들을 필두로 '오버프라임' 세계관을 화려한 액션과 함께 보여주고 있다. 이 영상은 시네마틱 영상 효과를 위해 아나몰픽 스크린 사이즈로 제작됐다. 나레이션은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 출연한 배우 '에드워드 도글리아니'가 맡았다.

넷마블은 지난해 8월 이용자 초청 테스트를 진행, 개발자와 대결을 벌이며 게임성을 검증했다. 같은 해 11월에는 스팀 페이지를 공식 오픈하며 출시 준비를 시작했다. 향후 선보일 미리 해보기(얼리 억세스) 버전에는 총 21종 캐릭터가 등장한다. PC 버전 출시 이후 콘솔 버전도 선보일 예정이다.

shaii@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Copyright©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