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새해 주목할 프랜차이즈, 장수 커피전문점 '커피베이'

입력 2022. 1. 10. 15:1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커피베이 서울 가산디지털단지 직영점(커피베이 본사 제공)
혁신기업 프랜차이즈 중간 가격대 커피전문점 ‘커피베이’가 새해 유망 업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커피베이는 백진성 대표가 국내 최초의 창업학(Entrepreneurship) 박사과정을 개설한 중앙대학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할 정도로 변화와 혁신으로 끊임없이 도전하는 기업가로 알려져 있다.

커피베이는 백 대표의 도전정신으로 창업 초기부터 많은 자금을 투자하여 직영 로스팅 공장을 설립했다. 당시만 해도 국내 프랜차이즈 기업으로서 로스팅 공장을 직영으로 운영하는 업체는 거의 없었다. 백 대표는 “로스팅 공장을 직영으로 운영하니 원두의 품질관리를 철저히 하고 시시각각 변하는 고객의 니즈와 고객 클레임 및 컴플레인을 즉각 해결할 수 있는 점이 장점”이라며, “초기에는 로스팅 공장 투자로 마케팅 자금이 부족해 힘들었지만 원두의 품질관리가 가능한 것이 커피베이가 13년 장수 브랜드로 성장해 올 수 있었던 큰 이유 중 하나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커피베이는 교육 인프라 구축 투자, 브랜디 이미지 제고를 위한 마케팅 투자 등 지속적으로 투자와 변화, 혁신을 거듭하고 있다. 가장 경쟁이 치열한 업종 중 하나인 커피전문점 시장에서 생존하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조건이기 때문인데, 커피베이 최고 경영진은 그 점을 잘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커피베이는 또한 디저트 등 다양한 먹을거리 메뉴를 연구개발하고 수시로 출시하고 있다. 중간 가격대 커피전문점으로서 커피 및 음료에 걸맞은 먹을거리가 있어야 점포의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커피베이는 우리나라보다 소비 트렌드가 몇 년을 앞서간다는 일본의 도토루커피 콘셉트를 지향하고 있다. 도토루커피는 일본 토종 브랜드로서 다양한 먹을거리 메뉴가 경쟁력을 지니고 있어서 스타벅스와 함께 빅3 브랜드에 들어갈 정도로 일본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성장하고 있다. 이제 선진국 고객들은 카페에서 커피 및 음료뿐 아니라 먹을거리도 함께 주문하는 시대가 활짝 열리고 있는 것이다.

커피베이는 음료와 베이커리의 조화로운 메뉴 구성으로 판매 효율을 극대화하면서 지난해 말에는 베이커리 판매량이 전월 동일 기간 대비 ‘잠봉뵈르’ 95%, ‘맥&치즈 바게트’ 77%, ‘맥&치즈번’ 96% 상승했고, 최근에는 추억의 디저트인 앙금빵에 요즘 감성을 더한 뉴트로 컨셉(New와 Retro의 합성어)의 간식 '앙금빵의 정석'을 출시해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이처럼 커피베이는 연구개발 투자로 신 메뉴를 끊임없이 출시하면서 브랜드 이미지를 새롭게 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커피베이는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베이커리 메뉴를 찾는 고객이 증가하는 트렌드에 맞춰 상품군을 강화하는 동시에 포장, 배달까지 매출 구조 다각화까지 완성하면서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확보하고 있다. 최근 베이커리가 주요 판매 메뉴로 매출을 견인하고 있어 높은 객단가로 판매 효율을 극대화한 점은 가맹점주들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커피베이는 직영점도 몇 개 운영하고 있다. 직영점을 운영하는 브랜드가 생존율이 높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가맹본부가 직영점 관리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가맹점에도 적용해 매장의 안정화를 도울 수 있기 때문이다. 작년부터 직영점 1개 이상을 1년 이상 운영한 경험이 있는 가맹본부만이 가맹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법률 개정안이 시행될 정도로 직영점의 유무는 창업 시 필수 체크 사항이라는 것이 창업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와 같은 정도경영으로 커피베이는 2009년 론칭 이후 화려한 수상 경력으로 신뢰를 얻고 있다. 작년에는 10년 연속 한국프랜차이즈 산업발전 유공 표창과 함께 가맹점, 본사, 대표이사 3관왕이라는 쾌거를 이뤘으며, 2년 연속 한국공정거래조정원으로부터 ‘착한프랜차이즈’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 외에도 다수의 신뢰도가 높은 시상식에서 매년 수상을 이어가며 중저가 커피 시장의 선두주자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백진성 대표는 “3년 이내에 사라지는 브랜드가 44.4%에 이르는 와중에 공신력 있는 수상 경력을 보유한 '검증'된 브랜드를 선택하는 예비 창업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라며, “커피베이는 앞으로도 가맹점과 고객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내고 신뢰받고 인정받는 프랜차이즈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같은 이유로 최근 커피베이는 중산층 창업자 및 건물주들의 가맹문의가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새해 위드 코로나 시대에 주목받는 커피전문점 브랜드로 부상하고 있다.

[최은화 매경비즈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