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경북대병원 교수들 잇따라 의료 연구 특허 등록

최일영 입력 2022. 1. 10. 14: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은 신경과 강경훈 교수팀이 정상압수두증 진단에 있어 '보행분석기기를 이용한 보행변동성퇴화점수개발'을, 신경외과 박기수 교수가 '인공지능 분석 기법으로 음성을 통해 환자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각각 특허 등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신경과 강경훈 교수팀은 정상압수두증에서 보행분석기기를 이용한 보행변동성퇴화점수를 개발했고 최근 특허 등록이 완료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신경과 강경훈 교수(왼쪽)와 신경외과 박기수 교수. 칠곡경북대병원 제공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은 신경과 강경훈 교수팀이 정상압수두증 진단에 있어 ‘보행분석기기를 이용한 보행변동성퇴화점수개발’을, 신경외과 박기수 교수가 ‘인공지능 분석 기법으로 음성을 통해 환자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각각 특허 등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정상압수두증은 노인에서 인지기능장애, 보행장애 및 배뇨장애를 보이는 신경계 질환이며 수술로 치료가 가능한 치매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특히 보행장애는 가장 흔하고 초기에 나타나며 일상생활에 불편을 초래하는 중요한 증상이다.

신경과 강경훈 교수팀은 정상압수두증에서 보행분석기기를 이용한 보행변동성퇴화점수를 개발했고 최근 특허 등록이 완료됐다. 정상압수두증에서 보행변동성은 인지기능, 특히 전두엽 기능과 연관이 있음을 추가로 밝혀냈으며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신경외과 박기수 교수는 환자들의 수술 전후의 수두증 상태를 CT를 찍지 않아도 인공지능 분석 기법으로 음성을 통해 수술 전후의 환자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고 이에 특허를 등록했다.

강경훈 교수는 “정상압수두증의 진단은 모호하고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 보행기능을 객관적이고 정량적으로 평가해 진단과 진행정도의 평가, 치료반응의 평가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말했다.

박기수 교수는 “강경훈 교수의 특허와 함께 진단, 수술, 경과 관찰 과정에서 인공지능 수두증 선별, 추적 검사 기술을 완성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박기수 교수는 특허 등록에 더해 전국에서 최초로 전신마취가 아닌 척추마취 후에 요추간 복강간 단락술을 시행해 노인환자의 불안과 수술 위험성을 낮췄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