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이덕재 전 포디리플레이 CCO 영입.."콘텐츠 경쟁력 강화"

이기범 기자 입력 2022. 1. 9. 10: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G유플러스가 콘텐츠 기획 및 제작 역량 강화를 위해 이덕재 전 포디리플레이(4DREPLAY) 최고콘텐츠책임자(COO)를 영입했다고 9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콘텐츠·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별도 조직인 '콘텐츠/플랫폼사업단'에 전문 인력을 대거 영입 중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IP, 콘텐츠 기획 제작 역량 강화 위해 플랫폼 사업자 제휴 추진 및 전문가 영입
이덕재 LG유플러스 콘텐츠/플랫폼사업단장 겸 최고콘텐츠책임자(CCO) (LGU+ 제공)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LG유플러스가 콘텐츠 기획 및 제작 역량 강화를 위해 이덕재 전 포디리플레이(4DREPLAY) 최고콘텐츠책임자(COO)를 영입했다고 9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콘텐츠·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별도 조직인 '콘텐츠/플랫폼사업단'에 전문 인력을 대거 영입 중이다.

이덕재 전무는 약 26년간 방송 제작, 콘텐츠 사업 전략과 운영을 경험한 미디어 콘텐츠 분야 전문가다. 이 전무는 tvN 본부장을 거쳐 CJ ENM 미디어 콘텐츠 부문 대표, CJ ENM 아메리카 대표를 역임했다. 포디리플레이에서는 콘텐츠 본부장을 맡아 영상 기술과 결합한 신규 콘텐츠 제작을 주도했다.

이 전무는 LG유플러스에서 콘텐츠/플랫폼사업단장 겸 CCO로서 혼합현실(XR), 아이돌Live, 스포츠, 스마트홈트 등 플랫폼 사업을 추진하고, 플랫폼별 최적화된 콘텐츠를 기획·제작하는 등을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IP(지식재산권)와 콘텐츠 기획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다양한 사업자와 제휴를 추진 중이다. 또 관련 분야 전문가를 대거 영입해 콘텐츠/플랫폼사업단 인력 운영 규모를 전년 대비 150% 늘릴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플랫폼 강화와 함께 메타버스, 대체불가토큰(NFT) 등 신사업 생태계 조성에도 나선다.

이덕재 CCO는 "새로운 기술이 접목된 미디어콘텐츠 사업 성공 노하우를 활용해 콘텐츠 경쟁력을 대폭 강화시켜 LG유플러스가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Ktiger@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