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3사 'ICT 연합' 출범..1조원 투자로 글로벌 시장 공략

김나인 입력 2022. 1. 9. 10: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SK스퀘어·SK텔레콤·SK하이닉스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전시회 'CES 2022'에서 'SK ICT (정보통신기술) 연합' 출범을 선언했다.

SK ICT 3사는 ICT 융합기술을 공동 개발 및 투자하고 글로벌 진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SK ICT 3사는 올해 해외 투자를 위한 거점을 마련하고 해외 투자자로부터 투자를 유치해 총 1조원 이상의 글로벌 ICT 투자자본을 조성 및 운영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이 CES 2022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SK ICT 연합'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스퀘어·SK텔레콤·SK하이닉스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전시회 'CES 2022'에서 'SK ICT (정보통신기술) 연합' 출범을 선언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유영상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SK ICT 3사는 ICT 융합기술을 공동 개발 및 투자하고 글로벌 진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첫 결과물로는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AI(인공지능) 반도체 SAPEON(사피온)에 공동 투자를 정했다.

구체적으로 이달부터 3사가 참여하는 '시너지협의체'를 운영한다. 국내외 반도체, ICT 분야 R&D(연구개발) 협력, 공동투자 등을 논의하고 글로벌 진출을 추진하는 최고 의사결정기구다.

SK ICT 3사는 올해 해외 투자를 위한 거점을 마련하고 해외 투자자로부터 투자를 유치해 총 1조원 이상의 글로벌 ICT 투자자본을 조성 및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해외 유수 투자자들과 세부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단계다.

SK ICT 3사는 전략적 투자를 기반으로 ICT 기술 융합 트렌드를 주도하고, 미래 산업 지형을 바꿀 수 있는 해외 유니콘 기업을 발굴해 SK ICT 주력 사업과 시너지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세계 최대 ICT 시장이자 격전지인 미국에서 '인사이드 아메리카' 전략을 실행하고, 미주 사업조직 신설·미주 R&D 센터 건립에 나선다.

SK ICT 3사는 AI 사피온 글로벌 진출을 위해 500억원을 공동 투자해 사피온 미국법인을 세운다. 사피온 미국 법인은 미국에 거점을 둔 글로벌 빅테크 기업을 주요 고객사로 삼아 AI 반도체 사업을 확장하는 전초기지 역할을 맡는다.

SK텔레콤은 사피온의 기술 개발을 주도해 중장기적으로 데이터센터, 자율주행 전용 사피온 모델 라인업을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메모리 반도체 기술과 AI 반도체의 시너지를 도모하며, SK스퀘어는 SK텔레콤과 함께 전략적·재무적 투자자를 공동으로 유치할 예정이다.

박정호 부회장은 "SK ICT 연합이 서로 힘을 모아 글로벌 시장에서 크게 도약하고 혁신하는 한 해를 만들 것"이라며, "글로벌 반도체·ICT 산업을 이끈다는 자부심을 갖고 대한민국 국가 경제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Copyright© 디지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