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CES 첫 참가'..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 "신동빈 회장 꼭 모시고 싶다" [CES 2022]

강경주 입력 2022. 1. 8. 16:4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내년에 훨씬 더 큰 규모의 부스 계획 중"
"신동빈 회장, 첨단 기기 굉장히 친숙한 분"
"롯데 계열사 대표들 전부 CES 와봐야"
CES 2022 롯데정보통신 부스 [사진=강경주 기자]


롯데그룹은 '혁신의 경연장'이라 불리는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 'CES'에 올해 처음 참가했다. 롯데정보통신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22'에 부스를 차리면서다.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6일(현지시간) CES 행사장에서 한경닷컴과 인터뷰를 갖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CES에 꼭 초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통이 본업인 롯데그룹의 특성상 CES 참가가 여타 주요 기업들에 비해 늦었지만, 앞으로 확 달라진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했다. 신 회장이 정보기술(IT)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가 높다는 설명도 뒤따랐다.

그동안 CES에 참여한 적이 없는 롯데그룹은 올해 처음 롯데정보통신을 파견하며 '메타버스 롯데'로의 변화에 가속페달을 밟은 상황. 그룹 체질 개선이라는 중책을 맡은 노 대표는 "두렵기도 하지만 직접 와서 메타버스를 해보니 되더라"라면서 자신감을 내비쳤다.

다음은 노 대표와의 일문일답.

롯데의 디지털 전환 속도가 느리다는 평가가 있는데, 중책을 맡았다.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 [사진=롯데정보통신 제공]

사실 두렵다. 경영은 항상 수많은 난제들과 예상치 못한 리스크의 연속 아닌가. 일부 난제들은 넘어섰고 또 일부는 우리가 흡수해야만 한다. 남아있는 위기를 칼리버스(롯데정보통신 자회사) 김동규 대표와 같이 극복해 더 많은 성과를 내겠다.

신동빈 회장은 향후 CES에 방문할 계획이 없는지.

사실 그동안 CES에 롯데그룹 부스가 없었다. 올해 우리가 처음이다. 내년에는 훨씬 더 큰 규모의 부스를 계획 중이다. 이미 계약을 완료했다. 내년 CES에는 롯데그룹 계열사들끼리 서로 융합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시도해보려 한다. 올해는 메타버스를 주제로 4개 계열사가 함께 했는데 앞으로 더 많은 계열사들이 서로 융합하게 되면 회장님께도 "우리 부스에 힘을 한 번 실어달라"고 건의할 예정이다. 아직 보고드린 건 아니지만 회장님을 CES에 모시고 싶다는 욕심이 있다.

메타버스에 대한 신 회장의 관심과 이해도는 어느 정도인가.

회장님께 칼리버스 인수 보고를 드릴 때, 보고서와 함께 오큘러스(가상현실·VR 헤드셋 장비)를 들고 가 설명드렸다. 메타버스 사업에 대한 전망과 난제, 기술적인 부분 등이었다. 그런데 보고서를 읽어보시던 회장님이 갑자기 "어? 이거 오큘러스 2네? 나 이거 자주 합니다"라고 말씀하시더라. 회장님은 IT나 첨단 기기에 친숙하고, 미래기술을 굉장히 갈구하는 편이다.

메타버스로 어떻게 사업 모델을 구축할 계획인가.

롯데정보통신 CES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메타버스로 콘서트를 즐기는 모습 [사진=강경주 기자]

우리의 메타버스 기술이 쇼핑몰에서 상용화하면 다른 유통업체와의 협업이 가능하다. 1차적으로 롯데그룹 내 모든 비즈니스에 메타버스를 적용하겠다. 롯데월드 놀이동산부터 롯데마트, 하이마트 등 커머스에도 들어갈 수 있다. 로지스틱스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실제로 롯데건설 모델하우스에 우리 기술을 넣었다. 모델하우스에 실제로 가지 않고 헤드셋만 쓰면 마치 현장에 있는 것처럼 집 구경을 할 수 있다. 롯데건설도 만족스러워했고 시장 반응도 상당히 좋다. 앞으로 우리 메타버스 기술이 정식 론칭하면 파급력이 엄청날 것이다. 롯데그룹은 제조와 물류, 온·오프라인 스토어를 모두 갖고 있기 때문이다. '메타버스' 하면 롯데를 떠올릴 수 있도록 하는 게 롯데정보통신의 목표다. 그 이후 글로벌 비즈니스를 전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CES 현장에 온 소감은.

메타버스와 관련해서든 아니든 롯데정보통신 신사업팀은 CES 기간 내내 다른 부스를 계속 돌았다. 우리가 꿈꾸는 메타버스 비즈니스에 결합시킬 수 있는 것들을 찾기 위해 많이 봤다. 앞으로 많은 기업들이 우리의 클라이언트가 되겠다는 느낌을 받았다. 개인적으로는 모빌리티 비즈니스 쪽을 들여다봤다.

앞으로도 CES에서 롯데를 계속 볼 수 있나.

롯데정보통신은 CES 2022에서 메타버스로 버츄얼 스토어를 소개했다. [사진=강경주 기자]

CES에 오면서 그룹에 "잘하고 오겠다"고 공언했다. 물론 "실패하면 어떡하지? 세계 무대에 처음 나가 망신 당하면 어쩌나. 안 나간 것만 못하지 않을까"라는 걱정도 됐다. 주변에서 우려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그런데 실제로 와서 해보니까 되더라. 우리 부스에 인파들이 정말 많이 몰렸다. 앞으로도 쭉 CES에서 볼 수 있을 것이다.

이후 행보가 궁금하다.

그룹 계열사 대표들 대상으로 브리핑 자료를 만들고 있다. 회장님께도 CES 관련 보고가 올라갈 거다. 성과와 반성, 그리고 내년에 올 때는 무엇을 더 보충할지 등을 종합적으로 보고할 계획이다. 내년에도 우리는 온다. 올해보다 월등히 큰 규모다. 회장님도 모시고 오고 싶다. 특히 무엇보다 계열사 대표들이 꼭 CES에 와 자기 눈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보고 가도록 유도하겠다.

인터뷰 자리에 함께한 김동규 칼리버스 대표는 "미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가 엄청난 상황이지만 정말 많은 분들이 롯데정보통신 부스를 방문해 우리의 메타버스를 경험했다. 기기를 체험한 관람객들에게 반응을 물어보니 모두가 '리얼 메타버스'라고 하더라"면서 "이제 시작이다. 중장기 계획을 세워 세상을 놀라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좌), 김동규 칼리버스 대표(우) [사진=강경주 기자]


라스베이거스=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