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미국 디지털 음원 판매 2년 연속 1위..'버터' 189만건

김예나 입력 2022. 1. 7. 11:07 수정 2022. 1. 7. 11: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히트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에 이어 '버터'(Butter)로 2년 연속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디지털 음원 기록을 세웠다.

빌보드와 MRC 데이터가 6일(현지시간) 공개한 2021년 미국 음악시장 연간 보고서에 따르면 '버터'는 지난해 약 188만9천 건 다운로드 돼 '디지털 송 세일즈'(Digital Song Sales) 부문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미국에서 100만 건 이상 다운로드된 디지털 음원은 '버터'가 유일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빌보드-MRC 데이터 연간 보고서..'톱 디지털 송 세일즈'에 4곡 올라
그룹 방탄소년단(BTS)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히트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에 이어 '버터'(Butter)로 2년 연속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디지털 음원 기록을 세웠다.

빌보드와 MRC 데이터가 6일(현지시간) 공개한 2021년 미국 음악시장 연간 보고서에 따르면 '버터'는 지난해 약 188만9천 건 다운로드 돼 '디지털 송 세일즈'(Digital Song Sales) 부문 1위를 기록했다.

BTS가 지난해 5월 발표한 영어 싱글 '버터'는 댄스 팝 장르의 곡이다.

'버터처럼 부드럽게 녹아들어 너를 사로잡겠다'는 내용의 이 곡은 전 세계적으로 히트하며 빌보드의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통산 10주간 1위를 차지하는 대기록을 세운 바 있다.

빌보드 역사에서 10주 이상 1위를 차지한 곡은 '버터'를 비롯해 40곡뿐이다.

디지털 음원 판매를 보면 '버터'는 다른 곡들과 큰 차이를 보이며 인기를 입증했다.

2021년 미국 음악시장 연간 보고서 [빌보드 공식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버터' 판매량은 2위에 오른 워커 헤이즈의 '팬시 라이크'(Fancy Like·49만9천 건)의 3.8배에 달했다.

지난해 미국에서 100만 건 이상 다운로드된 디지털 음원은 '버터'가 유일하다. BTS는 2020년 '다이너마이트'(126만 건)에 이어 2년 연속 '100만 다운로드' 기록을 이어갔다.

디지털 음원 부문에서는 특히 BTS의 인기가 돋보였다.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는 40만4천 건 팔려 디지털 음원 판매량 3위에 올랐고, '다이너마이트'는 30만8천 건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6위를 차지했다.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도 7위(28만7천 건)에 올라 BTS는 '디지털 송 세일즈' 상위 10위권에 네 곡이나 이름을 올렸다.

BTS는 2020년 연간 보고서에서는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로 실물 앨범 판매량 1위를 기록했지만, 올해는 앨범 판매 부문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번 연간 보고서는 미국 음악 시장의 흐름을 분석하며 한 페이지에 걸쳐 K팝도 비중 있게 다뤘다.

보고서는 K팝 소비가 '차트의 새로운 이정표'가 됐다고 언급하며 BTS가 지난해 '버터', '퍼미션 투 댄스', 마이 유니버스' 등 총 3곡으로 '핫 100' 차트 정상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또 그룹 블랙핑크의 멤버 리사, 로제의 솔로 활동과 트와이스의 영어 싱글 등도 소개했다.

2021년 미국 음악시장 연간 보고서 [빌보드 공식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ye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