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산간에 들개 2천여마리 서식..최상위 포식자로 군림

고성식 입력 2021. 12. 28. 10: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주 중산간 들녘에 최대 2천 마리 넘는 들개가 서식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제주대학교 산학협력단(야생동물구조센터)은 지난 4월부터 이달 15일까지 '중산간 지역 야생화된 들개 서식 실태조사 및 관리방안' 용역을 실시한 결과 1천626∼2천168마리의 들개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야생동물구조센터는 들개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사전 방지대책과 함께 현재 서식하는 들개에 대한 관리방안을 병행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가축·야생동물 피해, 사람도 위협.."유해야생동물 지정 검토해야"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 중산간 들녘에 최대 2천 마리 넘는 들개가 서식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들개 포획 [인천시 서구 제공]

제주대학교 산학협력단(야생동물구조센터)은 지난 4월부터 이달 15일까지 '중산간 지역 야생화된 들개 서식 실태조사 및 관리방안' 용역을 실시한 결과 1천626∼2천168마리의 들개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야생동물구조센터는 산림지와 초지가 접한 해발 300~600m 중산간 지역에서 포획된 유기견 개체 수와 지역 환경변수를 고려해 들개 개체 수를 추정했다.

야생동물구조센터는 들개가 보통 3∼4마리 군립생활을 한다는 점에 비추어 앞으로 개체 수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야생동물구조센터는 최상위 포식자로서 소, 닭 등 가축과 노루 등 야생동물에게도 지속적인 피해를 줄 뿐만 아니라 사람에게도 위협이 되는 것으로 파악했다.

다수의 도민이 들개에 대한 인식 또는 대면 경험이 있으며, 이에 따른 심도 있는 연구조사가 필요하다고 봤다.

야생동물구조센터는 들개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사전 방지대책과 함께 현재 서식하는 들개에 대한 관리방안을 병행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사전 방지대책으로 유기견이 들개가 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유기·유실 발생을 방지하기 위한 동물등록제와 유기 동물 입양 활성화, 중성화 수술 지속 확대 등을 제안했다.

또 현재 서식하는 들개에 대해 지역 실정에 맞는 관리방안을 접목하고, 법적으로 유해야생동물로 지정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야생동물구조센터는 들개를 유기 또는 유실에 의해 사람의 손길에서 벗어나 산과 들에서 생활하고 번식하는 야생화된 개로 정의했다.

대부분의 들개는 집에서 나온 떠돌이 개가 아닌 장기간 여러 세대 야생에서 낳고 자라면서 군집 생활을 하고 있다.

이번 연구를 의뢰한 제주도는 용역 결과 보고서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홍충효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이번 용역을 통해 중산간에 서식하는 들개에 대한 적절한 관리방안을 마련해 도민들의 불안감 해소와 안전사고 사전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oss@yna.co.kr

☞ 가세연 "성상납" 의혹 제기에…이준석 "저와 관계없는 공격"
☞ 김건희, 공개사과 이틀 전 인터뷰서 "제가 악마화돼 있다"
☞ 일본 검찰, 조선인 마을 방화범 기소…범인 "한국이 싫었다"
☞ 중국 80대 노인 7개월 안마비 7천만원?…비난 여론에 환불
☞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1도 득점 순서 조작…신뢰 치명타
☞ '징맨' 황철순, 촬영시비 중 휴대전화 파손 혐의로 검찰 송치
☞ 이렇게 혼나는 건 얼마든지…○○ 덕에 살맛났습니다
☞ '끝판왕' 오승환, 새해 장가간다…"행복한 가정 꾸리겠다"
☞ "전두환, 5·18광주진압작전 건의문서에 '굿 아이디어'"
☞ 스테이크 잘 굽는 고든 램지, 3만원 햄버거 한국서 예약받자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