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혜리는 되고 지수는 왜 안될까? YG의 오판이 부른 '대참사'

이정혁 입력 2021. 12. 24. 10:1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걸그룹 출신 핫스타들이 나란히 안방극장에 출격을 했는데, 상반된 평가를 받고 있다.

지수는 드라마가 1, 2회가 방송되자마자 바로 '발연기' 논란에 힙싸였다.

반면 혜리는 시청률 7%대를 기록하며, 안방극장 사극 열기를 이어갈 태세다.

JTBC 금토 드라마 '설강화'에서 지수는 첫회가 나가자마자 '발연기'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혜리(왼쪽)와 지수

혜리는 되고 지수는 안되는 이유는?

걸그룹 출신 핫스타들이 나란히 안방극장에 출격을 했는데, 상반된 평가를 받고 있다.

지수는 드라마가 1, 2회가 방송되자마자 바로 '발연기' 논란에 힙싸였다. 반면 혜리는 시청률 7%대를 기록하며, 안방극장 사극 열기를 이어갈 태세다.

▶2000년대 지수가 옷만 바꿔 입었네 vs 1700년대 조선의 N잡러 탄생

JTBC 금토 드라마 '설강화'에서 지수는 첫회가 나가자마자 '발연기'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당연히 예쁘고 '뽀송뽀송' 빛이 나지만, 너무 예뻐만 보이는 게 문제. 파트너인 정해인과도 겉돌고, 기숙사 같은 방 친구들과도 따로 노는 듯한 느낌을 준다. 여기에 정확하지 않은 발음과 훈련이 제대로 안 된 듯한 발성이 심각해야할 드라마 흐름을 끊어놓는다. 극중 자신의 이름인 '은영로'가 '으년로'로 들릴 정도.

사실 혜리 또한 발음이 아주 정확한 편은 아니다. 대부분의 아이돌 출신은 연기 초반 발음 문제 등을 지적받게 된다. 그런데 혜리의 경우,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캐릭터를 잡아 마음껏 내지른다. '응답하라 1988' 등 자신과 잘 어울리면서도 극중 비중에서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작품들을 골라 경험치를 쌓는 선구안도 지녔다.

20일 첫 방송을 시작한 KBS2 '꽃 피면 달 생각하고'도 마찬가지. 이 드라마에서 혜리는 생계형 몰락양반 로사 역을 맡아 밀주 사업에 뛰어든다. 망가지기를 서슴지 않으면서 온몸을 던져 연기를 하는 덕에, 극 초반부터 시청자들을 '빵빵' 터뜨린다. 아무리 퓨전사극이라지만, 조선시대 반가의 규수가 온갖 허드렛일을 다 하고 돈 한 푼에 오물 구덩이를 뒹군다는 설정은 자칫 어색해보일 수 있을 터. 그러나 혜리의 온몸을 던진 연기 덕에 '로사'라는 이색 캐릭터는 충분히 귀엽고 재미있다.

▶과욕이 부른 오판 vs 장점을 극대화한 스마트한 선택

현재로선 첫 작품부터 여주인공 자리를 욕심낸 지수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과욕을 거론하는 목소리가 높다. 나름 흥행이 보장된 작품에 지나치게 편하게 묻어가려고 했던 얕은 수가 오히려 최악의 결과를 낳았다는 지적이다. 작은 비중부터 차근차근 하면서 연기력을 쌓고 자신의 장점, 단점을 알아가야할 시기를 건너뛰려한 셈법이 지금의 발연기 논란을 불렀다는 지적이다.

반면 혜리의 경우, 연기자로 첫발을 내딛은 뒤 한결같은 행보를 보여왔다. 오랫동안 '응답하라 1988' 등 상대적으로 연기 부담이 덜한 작품들을 골라 높은 타율을 자랑해온 것. '청일전자 미쓰리' 등 밝고 씩씩한 캐릭터 또한 크게 다르지 않다. 혹자는 이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의 캐릭터 또한 덕선('응답하라 1998'의 극중 이름) 그대로라지만, 정말 잘 할 수 있는 캐릭터가 있다는 것은 배우로서 대단한 장점이다.

한편 이 둘은 이번 작품의 흥행과 최종 평가에 따라, 향후 상당히 다른 길을 걷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수의 경우 데뷔작부터 만들어진 발연기 논란이 지속적인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반면 혜리는 여자 주인공을 맡은 이 드라마가 초반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가면서 성공의 마침표를 찍는다면, 이후 20대 후반~30대 초반 여배우간 경쟁에서 단숨에 선두로 치고나갈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이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