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예능

"어릴 때부터 연예인 제안"..이동욱, 이해 가는 과거 사진 ('유퀴즈') [종합]

입력 2021. 12. 23. 00: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이동욱의 어린 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유재석이 "어렸을 때부터 연예인하라는 소리를 들었다고"라고 묻자 이동욱은 부끄러운 듯 웃음을 터뜨렸다.

이동욱은 연기 철학과 슬럼프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러자 유재석은 "이동욱에게 느끼는 감정은 참 성실하다는 거다. 프로그램을 해보면 안다. 와서 모든 걸 쏟아부을 때 그렇게 고마울 수가 없다"고 표현해 감동을 안겼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배우 이동욱의 어린 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36회에는 '크리스마스 선물'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이동욱은 조세호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두 사람은 남창희와 함께 이번 크리스마스 이브를 보낼 예정이라며 "사실 이렇게 지낸지 5~6년 정도 됐다. 모여서 별 건 안 하고 밥 먹고 술 한 잔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이 "어렸을 때부터 연예인하라는 소리를 들었다고"라고 묻자 이동욱은 부끄러운 듯 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초등학교 때 교감 선생님이 그런 이야기를 많이 하셨다. 동욱이 연예인 시키라고. 고등학교 때는 남고였는데 축제 기간에는 주변 학교 여학생들도 들어올 수 있었다. 당시 잡지 모델을 하고 있을 때라 저를 보러들 왔었다"고 밝혔다.


이동욱은 연기 철학과 슬럼프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배우 생활이 올해로 23년 차인데, 한 번도 연기가 쉬웠던 적은 없다"라며 "'도깨비' 이후 슬럼프가 찾아왔다. 손발이 묶여있는 느낌에 앞으로 나아가질 못했다. 내가 성공보다 실패를 많이 하는 사람이라고 느꼈었다. 왜 한 걸음 뒤에 있나 이런 생각이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몇 달 집에 박혀 지내다가 '가만 있으면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다. 맨몸으로 부딪혀보겠다는 마음으로 만난 작품이 '타인은 지옥이다'였다"라며 "예전보다는 연기가 좀 편해졌다"고 전했다.

이동욱은 "스스로를 빛나게 하는 건 성실함이라고 생각한다. 누구나 살면서 기회는 오고, 얼마나 성실했느냐에 따라 그 기회를 잡을 수 있는지가 정해진다"고 깊은 생각을 드러냈다.

그러자 유재석은 "이동욱에게 느끼는 감정은 참 성실하다는 거다. 프로그램을 해보면 안다. 와서 모든 걸 쏟아부을 때 그렇게 고마울 수가 없다"고 표현해 감동을 안겼다.

[사진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