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모모랜드, 여동생 생긴다..'걸스플래닛' 샤나 데뷔조

황지영 기자 입력 2021. 12. 22. 08: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net '걸스플래닛999'에 출연한 노나카 샤나
모모랜드에 '여동생 그룹'이 생긴다.

22일 가요계에 따르면 Mnet' 걸스플래닛999'로 눈도장을 찍은 노나카 샤나는 MLD엔터테인먼트가 내년 론칭하는 새로운 걸그룹으로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

MLD는 모모랜드 이후 약 5년만에 걸그룹 론칭에 박차를 가한다. 회사에는 모모랜드를 비롯해 배우 연우, 보이그룹 티일사일구(T1419), 듀오 제이티앤마커스(JT&MARCUS)가 속해 있다. 내년 걸그룹 론칭으로 아티스트 라인업을 확장한다.

일본 후쿠오카에서 K팝 가수의 꿈을 안고 2019년 한국에 온 노나카 샤나는 댄스와 보컬이 다 가능한 만능 멤버다. '걸스플래닛999'에선 톱9 후보까지 오르며 올라운더로 주목받았다. 볼수록 매력적인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돼지토끼'라는 별명도 얻었다.

MLD 측은 유튜브에 노나카 샤나가 부른 아이유의 '아이와 나의 바다' 커버 영상을 올리는 등 데뷔 프로모션에 집중하고 있다. 샤나는 손편지로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만날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며 데뷔를 고대했다.

황지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jeeyoung1@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