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올해 세금 110억 달러"..블룸버그 "개인세액으로 역대 최대"

입력 2021. 12. 20. 15: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올해 110억 달러(약 13조1000억원)가 넘는 돈을 세금으로 낼 것이라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트윗에서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나는 올해 세금으로 110억 달러 넘게 낼 것"이라고알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로이터]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올해 110억 달러(약 13조1000억원)가 넘는 돈을 세금으로 낼 것이라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트윗에서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나는 올해 세금으로 110억 달러 넘게 낼 것"이라고알렸다.

블룸버그통신은 이 정도 세액은 개인이 국세청(IRS)에 낸 역대 최대 규모의 세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블룸버그는 만기가 내년까지인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머스크가 모두 행사한다면 올해 내야 할 세금이 11억 달러가 넘을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 이달 중순 머스크가 시사주간지 타임의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뒤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상원의원은 “올해의 인물이 세금을 내도록 하고 모든 사람의 돈을 공짜로 쓰는 것을 막기 위해 세법을 바꾸자”라고 공격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머스크는 올해 역사상 그 어떤 미국인보다 자신이 더 많은 세금을 낼 것이라며 어떤 시민보다 미국에 기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지난달 6일 미국 의회의 부유세 논의를 앞세워 트위터에 테슬라 보유 지분 10% 매각 여부를 묻는 트윗을 올린 뒤 이틀 후부터 스톡옵션에 따른 세금 마련을 이유로 1290만주를 내다 팔아 136억 달러의 자금을 확보했다.

이 기간 머스크는 총 1700만주에 대한 스톡옵션을 행사했다.

jshan@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