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지, 세계역도선수권 여자 76kg급 합계·용상 금메달

하남직 입력 2021. 12. 15. 10: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민지(22·울산광역시청)가 처음 출전한 세계역도선수권대회에서 짜릿한 '역전극'을 펼쳤다.

이민지는 14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2021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여자 76㎏급 경기에서 인상 105㎏, 용상 139㎏, 합계 244㎏을 들어 용상과 합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같은 체급에 출전한 김수현(26·인천광역시청)은 용상에서 134㎏으로 동메달을 차지했으나, 인상 105㎏으로 5위에 그치며 합계에서도 5위(239㎏)로 밀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민지, 세계역도선수권 여자 76㎏급 용상·합계 금메달 (서울=연합뉴스) 이민지가 14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2021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여자 76㎏급 경기에서 바벨을 들고 있다.이날 이민지는 용상(139㎏)과 합계(243㎏)에서 우승했다. [국제역도연맹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민지(22·울산광역시청)가 처음 출전한 세계역도선수권대회에서 짜릿한 '역전극'을 펼쳤다.

이민지는 14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2021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여자 76㎏급 경기에서 인상 105㎏, 용상 139㎏, 합계 244㎏을 들어 용상과 합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가장 중요한 합계에서 1위를 차지해 '세계 챔피언' 타이틀도 얻었다.

이날 이민지는 인상 1차 시기에서 105㎏을 든 뒤, 2차와 3차 시기에서 109㎏에 실패해 이 부문 4위에 그쳤다.

그러나 용상에서는 133㎏, 137㎏, 139㎏을 차례대로 들었다.

이민지가 용상 139㎏을 든 순간, 용상과 합계 1위를 확정했다.

용상 3차 시기 139㎏을 든 이민지 (서울=연합뉴스) 이민지가 14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2021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여자 76㎏급 경기 용상 3차 시기에서 139㎏에 성공하고 있다. 이날 이민지는 용상과 합계(243㎏)에서 우승했다. [국제역도연맹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합계 2위는 이민지보다 1㎏ 낮은 243㎏(인상 107㎏, 용상 136㎏)을 기록한 매티 로저스(미국)였다.

합계 3위 이아나 소티에바(러시아역도연맹)의 기록은 242㎏(인상 112㎏, 용상 130㎏)이었다.

용상 3차 시기에 성공한 덕에 이민지는 금메달 2개를 수확했다.

같은 체급에 출전한 김수현(26·인천광역시청)은 용상에서 134㎏으로 동메달을 차지했으나, 인상 105㎏으로 5위에 그치며 합계에서도 5위(239㎏)로 밀렸다.

남자 96㎏급 인상 세계신기록을 만든 레스만 파레디스 [국제역도연맹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남자 96㎏급에서는 레스만 파레디스(콜롬비아)가 2021 세계역도선수권대회 첫 세계기록을 작성했다.

파레디스는 인상 2차 시기에서 187㎏을 들어 소흐랍 모라디(이란)가 보유했던 종전 세계기록(186㎏)을 1㎏ 넘어섰다.

파레디스는 용상에서 213㎏으로 4위에 그쳤지만, 인상에서 좋은 기록을 낸 덕에 합계 1위(400㎏)를 차지했다.

jiks79@yna.co.kr

☞ 이탈리아서 1만년전 신생여아 유해 발견…부장품도 그대로
☞ 가슴에 검은 글씨로 '日本'…미스 재팬의 '기묘한' 기모노
☞ "사적모임 축소·영업시간 제한 검토"…일상회복 사실상 '멈춤'
☞ 조동연 사퇴 조명한 르몽드 "사생활 존중 어려운 한국사회 단면"
☞ 말보다 주먹?…시정 비판 정치인 격투기로 제압한 시장님
☞ 김일성 동생 김영주, 김정일 10주기 앞두고 사망
☞ [포켓이슈] 예비군 훈련 반년에 2천700만원 준다면?
☞ '스토킹' 처벌받자 피해 여성·부모·경찰관 상대 무차별 보복
☞ '여신도와 불륜' 목사, 교회자금 빼돌려 유흥비로 펑펑
☞ 뒷머리 묶은 행인 중국인인 줄 알고 폭행…광대뼈 골절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