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22.3% "외롭다"..사회서 고립된 남성, 삶의 만족도 꼴찌

곽민서 입력 2021. 12. 10. 12:00 수정 2021. 12. 10. 15: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로나19가 확산한 지난해 성인 5명 중 1명 이상은 '외롭다'고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에서 고립된 남성일수록 삶의 만족도는 더 낮았다.

김주연 서울시립대 교수는 "코로나19 이후 극단적인 주관적 고립 상태에 놓인 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추측된다"며 "20대 청년층을 중심으로 사회적 고립이 심화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대표적인 사회 변화로는 부동산 가격 상승이 꼽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사 대상 절반 이상 "우리나라 올바른 방향으로 안 가"
평일 여가시간 절반은 스마트폰..넷플릭스 등 OTT 이용률 42.7%→66.3%
직장인들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코로나19가 확산한 지난해 성인 5명 중 1명 이상은 '외롭다'고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에서 고립된 남성일수록 삶의 만족도는 더 낮았다.

◇ 성인 22.3% '외롭다'…"20대 사회적 고립 심화"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 사회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만 19세 이상 성인 가운데 '외롭다'고 느낀 사람의 비율은 22.3%로 1년 전보다 1.8%포인트 상승했다.

성별로는 남성(21.2%)보다 여성(23.4%)이 외롭다고 느낀 비중이 더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70대 이상 고령층에서 외롭다고 느낀 비율이 30%를 넘어 가장 높았다.

어려울 때 경제적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상대가 단 한 명도 없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27.4%로 1년 새 10.5%포인트 급등했다.

경제적·도구적·정서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상대가 전혀 없다고 답한 사람(4.2%)도 전년 대비 늘었다.

이외 동창회나 동호회 등 사회단체 활동을 하지 않는 사람은 53.6%, 가족을 포함한 모든 사람과 전혀 교류하지 않는 사람은 2.2%로 집계됐는데, 특히 20대에서 전년 대비 증가 폭이 컸다.

김주연 서울시립대 교수는 "코로나19 이후 극단적인 주관적 고립 상태에 놓인 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추측된다"며 "20대 청년층을 중심으로 사회적 고립이 심화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로 암울한 청년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 사회적 교류 없는 남성, 삶의 만족도 10점 만점에 5.21점

이처럼 사회적 고립 정도가 높을수록 삶의 만족도는 낮아졌다.

성별과 사회 활동·교류 여부에 따른 주관적 웰빙 정도 조사 결과 스스로 사회적 교류가 없다고 답한 남성의 경우 삶의 만족도가 10점 만점에 5.21점으로 가장 낮았다.

반면 사회단체 활동을 하는 여성은 삶의 만족도가 6.15점으로 가장 높았다.

사회적 교류가 없는 남성은 삶의 행복감 점수 역시 5.49점으로 가장 낮았다.

[그래픽] 사회 고립 여부에 따른 삶의 만족도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 코로나 이후 사회는…집값 오르고 스마트폰·OTT 사용 늘어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대표적인 사회 변화로는 부동산 가격 상승이 꼽혔다.

올해 6월 기준 주택 매매가는 지난해 1월 대비 평균 26% 상승했고, 특히 세종의 경우 72%, 수도권은 28% 급등했다.

장기간 저금리가 지속된 영향으로 지난해 가계대출은 1천630조원까지 치솟아 10년 전의 2배가 넘는 수준으로 급증했다.

이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며 스마트폰 사용도 늘었다.

지난해 평일 여가 시간 중 스마트폰 등 스마트 기기를 활용한 비중은 54.1%에 달했고, 넷플릭스 등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Over the Top) 이용 비중도 2018년 42.7%에서 66.3%로 올랐다.

◇ 국민 69.7%는 '경제보다 코로나19 대처가 중요'

우리나라 국민 가운데 평균 47.1%는 '우리나라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본 것으로 나타났다. 역으로 절반 이상인 52.9%는 우리나라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지 않고 있다고 본 것이다.

이는 국제여론조사 회사인 입소스가 만 16세∼74세 국민을 대상으로 지난해 4월∼올해 6월까지 매월 시행한 국가 방향성 평가 결과를 평균한 값이다.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개인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은 올해 기준 82.1%로 매우 높았다.

경제성장보다 코로나19 대처가 더 중요하다고 본 사람도 69.7%에 달했다.

코로나19 시대 정부의 역할에 대해서는 '경제적 격차 해소에 힘써야 한다'고 본 사람이 73.6%를 차지했다.

mskwak@yna.co.kr

☞ '극단 선택' 유한기는 누구인가?
☞ 무단이탈 아니라는 조송화 "선수 생활 계속하고 싶다"
☞ '코로나 확진설' 손흥민 훈련 불참…토트넘 경기 올스톱
☞ 손혜원, 김건희 과거 사진 올리며 "눈동자가 엄청 커져"
☞ 치매 노모 집 밖으로 내쫓아 숨지게 해…장애인 딸 체포
☞ 고교생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여교사 2심서 징역 5년 구형
☞ 연쇄방화는 왜 일어났나…미국 소도시서 벌어진 '광란의 사랑'
☞ 이재명 '펨코 글' 삭제돼 …운영진 "셀프홍보 금지, 차단 조치"
☞ 윤은혜 확진…초비상 방송가 연말 시상식 어떡하나
☞ 국가대표 수비수 이용, 1년 열애 끝에 19일 결혼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