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쿠팡 플레이 신규가입자 유입하는 킬러 콘텐츠 등극

김경희 입력 2021. 12. 8. 08: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 한해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OTT 플랫폼 TOP5에 안착한 쿠팡플레이의 기세가 매섭다.

모바일 인덱스의 OTT 플랫폼 MAU(Monthly Activity User) 성장률에 따르면 쿠팡플레이는 2021년 1월부터 10월까지 매월 평균 20.87%의 성장률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10월 MAU는 272만명을 기록, 타 OTT 플랫폼의 한 자리 수 성장률을 압도적 차이로 앞서는 저력을 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 한해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OTT 플랫폼 TOP5에 안착한 쿠팡플레이의 기세가 매섭다. 모바일 인덱스의 OTT 플랫폼 MAU(Monthly Activity User) 성장률에 따르면 쿠팡플레이는 2021년 1월부터 10월까지 매월 평균 20.87%의 성장률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10월 MAU는 272만명을 기록, 타 OTT 플랫폼의 한 자리 수 성장률을 압도적 차이로 앞서는 저력을 보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특히, 손흥민 선수가 소속된 EPL 토트넘 경기를 본격적으로 중계하기 시작한 3월부터 5월까지 각각 19.8%, 44.6%, 31.5%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어 'SNL 코리아' 시즌 1를 런칭한 9월 쿠팡플레이의 MAU는 29.4% 증가했으며 10월에도 14.6%의 두 자리 수 성장률을 유지하며 꾸준한 이용자 유입에 성공했다. 그리고 11월 27일(금) 공개와 동시에 쿠팡플레이 인기작 TOP 20 차트 1위를 지키고 있는 '어느 날'이 런칭과 함께 뜨거운 호평을 얻으며 입소문을 일으키고 있어 앞으로의 성장세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27일(토) 쿠팡플레이가 야심차게 선보이는 첫 번째 드라마로 김수현과 차승원의 만남까지 더해 뜨거운 기대를 모았던 '어느 날' 1회가 공개된 이후 쿠팡플레이의 이용자 증가수치는 웰메이드 컨텐츠의 저력을 확인시켜준다. 1, 2회가 공개된 11월 28일(일)의 DAU(Daily Activity User)는 그 전주 11월 21일 (일) 대비 41.9% 성장했으며, 4회가 공개된 12월 5일(일)의 DAU는 '어느 날' 1회 공개 직전인 11월 26일 (금) 대비 94.2% 성장하는 놀라운 수치를 기록한 것.

'어느 날' 공개이후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쿠팡플레이의 신규가입자 증가율도 주목할 만하다. '어느 날' 1, 2회가 공개된 11월 28일(일) 쿠팡플레이의 신규 가입자 수는 전주 대비 171% 증가, 입소문이 나기 시작한 11월 29일 (월)의 신규 가입자 수는 전일 대비 85%, 전주 대비 254% 증가라는 놀라운 수치를 기록한 것. 3회가 공개된 12월 3일 (토) 신규 가입자 수는 전주 대비 136% 증가, 4회가 공개된 12월 4일 (일) 신규 가입자 수는 또 한 번 전주 대비 47% 증가하며 화제작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공개를 거듭할수록 놀라운 몰입감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어느 날'이 아직 4개의 에피소드 공개를 앞두고 있는 만큼 쿠팡플레이의 가파른 성장세에 또 한번 퀸텀점프가 예상되는 이유다.

'어느 날'은 (감독 이명우/ 제작 초록뱀미디어, 더 스튜디오엠, 골드메달리스트)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로 매주 토, 일 0시 쿠팡플레이에서 공개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쿠팡플레이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