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영 "고현정·신현빈이라니..나만 잘하면 될 '너닮사'" [인터뷰M]

이호영 입력 2021. 12. 8. 08:01 수정 2021. 12. 8. 09: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너를 닮은 사람' 김재영이 각오를 빚어 결실을 빛냈다.

이어 "고현정 선배를 만나기 전에는 '나와 다른 세상을 사는 사람'이라고 여겼다. 하지만 첫 만남부터 정말 호의적으로 나를 반겨주셨다. 나뿐만 아니다. 모두에게 그렇더라"며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본인의 이야기를 먼저 많이 해주고, 내가 그간 출연한 작품들까지 찾아봐줬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너를 닮은 사람' 김재영이 각오를 빚어 결실을 빛냈다. 그야말로 내로라하는 선배들 사이에서 작품에 피해가 될까 노심초사 애를 쓴 결과물이다.

iMBC 연예뉴스 사진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연출 임현욱)이 최근 호평을 이끌어내며 막을 내렸다.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고현정)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신현빈)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김재영은 극중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조각가 서우재로 분해 열연했다. 구해원과 정희주의 갈등을 야기시키는 핵심 인물이었다.

김재영이 '너를 닮은 사람'에 임하는 각오는 예사롭지 않았다. 그는 "이 작품 자체가 나에게는 절실했고, 부담 그 자체였다. 고현정 선배와 신현빈 선배. 어느 누구 하나 연기적으로 빠짐없는 출중한 분들 아닌가"라며 "촬영 내내 '내가 문제'라고 생각했다. 나만 잘하면 잘될 작품임이 자명했다"고 전했다.

그런 김재영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선배들은 애를 썼다. 고현정에 대해 그는 "오히려 감정의 진폭이 큰 장면을 연기하는 게 더 편했다. 고현정 선배가 풍기는 에너지가 정말 강해서 리액션만 봐도 감정이 절로 새어 나왔다. 기댈 수 있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카메라 밖에서도 슬픈 감정을 공유하며 울어주셨다. 감사한 기억"이라고 회상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어 "고현정 선배를 만나기 전에는 '나와 다른 세상을 사는 사람'이라고 여겼다. 하지만 첫 만남부터 정말 호의적으로 나를 반겨주셨다. 나뿐만 아니다. 모두에게 그렇더라"며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본인의 이야기를 먼저 많이 해주고, 내가 그간 출연한 작품들까지 찾아봐줬다"고 말했다.

또 "(고현정은)흥이 엄청난 사람이다. 스태프들을 평소에 굉장히 많이 챙기더라. 지치는 분위기에는 괜히 신나게 만들려고 파이팅을 외친다"며 "반면에 나는 많이 부족했다. 내 롤을 해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시선이 좁았다. 그런 외적인 것들도 많이 보고 배운 작품"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신현빈 선배도 마찬가지였다. 항상 친절하게 유쾌하게 다가와줬다"며 "다들 그런 이야기를 많이 했다. '이 드라마에 우재가 살아야 드라마가 산다'더라. 명심하고 정말 열심히 준비하고 연습했다. 선배들이 내 눈치를 본 느낌이라 죄송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김재영은 고현정과 격정적인 키스신으로 화제를 모았다. 신현빈과는 감정 없는 베드신도 있었다. 이와 관련 그는 "우재는 남자다워야 한다는 감독님의 요구가 있었다"며 "자석에 이끌리듯 화면에 담기길 바랐다. 그저 감정이 이끄는 그대로 가려고 노력한 기억"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원과도 베드신이 있었다. 오히려 그 장면이 더 어려웠다. 거부하는 느낌의 베드신을 위해 진땀 흘린 기억"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재영은 모델로 데뷔해 2011년 '오보이 프로젝트'로 연기를 시작했다. 이후 드라마 '아이언맨' '너를 기억해' '백일의 낭군님' '국수의 신' '뷰티학개론' '애타는로맨스' '뇌맘대로 로맨스' '블랙' '은주의 방' '시크릿 부티크'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영화 '노브레싱' '두 남자' '골든슬럼버' '돈' 등에 출연하며 차근히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현재는 차기작을 준비중이다.

iMBC 이호영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JTBC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