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개도국 영양부족 개선에 3조 원 이상 지원"

송명희 입력 2021. 12. 7. 22:48 수정 2021. 12. 7. 23:1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이 개발도상국의 영양불량 문제를 개선하는 사업에 3천억엔(약 3조1천억원) 이상을 지원합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7일 도쿄에서 이틀 일정으로 시작된 '영양 서밋'(Nutrition Summit)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 한쪽에선 영양 부족, 다른 한쪽에선 영양과다라는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여파로 영양실조를 겪는 어린이가 개도국 중심으로 1천360만 명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본이 개발도상국의 영양불량 문제를 개선하는 사업에 3천억엔(약 3조1천억원) 이상을 지원합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7일 도쿄에서 이틀 일정으로 시작된 ‘영양 서밋’(Nutrition Summit)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 한쪽에선 영양 부족, 다른 한쪽에선 영양과다라는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여파로 영양실조를 겪는 어린이가 개도국 중심으로 1천360만 명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개도국의 영양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업 지원과 식량 공급 방식으로 향후 3년간 3천억엔 이상을 지원하고 과학기술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식량 공급 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또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세계적인 확산을 언급하면서 국제기구 등과 협력해 백신을 필요로 하는 아프리카 국가들에 1천만 회분을 공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모든 사람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유니버설 헬스 커버리지’ 체계를 만드는 일에도 공헌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올림픽·패럴림픽 개최국이 주최하는 영양 서밋은 세계 영양 실태와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이번 도쿄 회의는 2013년 영국 런던,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회의에 이어 3번째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송명희 기자 (thimbl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