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등 중서부 태평양 참다랑어 어획량 15% 늘리기로

송명희 입력 2021. 12. 7. 19:57 수정 2021. 12. 7. 20: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 미국, 일본을 포함한 태평양 국가들이 내년부터 중서부 태평양에서 참다랑어를 더 잡는 것에 합의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중서부태평양수산(참치류)위원회(WCPFC)는 7일 폐막한 회의에서 내년부터 중서부 태평양 해역에서 30㎏ 이상인 대형 참다랑어 어획량 상한을 올해와 비교해 15% 높이기로 했습니다.

중서부 태평양 해역에서 2015년 현행 어획 규제가 도입된 뒤 어획량 쿼터를 상향한 것은 처음입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 미국, 일본을 포함한 태평양 국가들이 내년부터 중서부 태평양에서 참다랑어를 더 잡는 것에 합의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중서부태평양수산(참치류)위원회(WCPFC)는 7일 폐막한 회의에서 내년부터 중서부 태평양 해역에서 30㎏ 이상인 대형 참다랑어 어획량 상한을 올해와 비교해 15% 높이기로 했습니다.

중서부 태평양 해역에서 2015년 현행 어획 규제가 도입된 뒤 어획량 쿼터를 상향한 것은 처음입니다.

참다랑어 수요가 많은 일본은 2018년부터 3년 연속으로 어획량을 늘리자고 제안했지만 미국과 다른 섬나라의 반대로 무산됐습니다.

일본은 이번 합의로 732t을 더 잡을 수 있게 돼 연간 어획량으로 5천614t을 확보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지난 1일부터 온라인으로 열린 이번 WCPFC 연차회의에는 한국, 미국, 태평양 섬나라 등 26개 국가와 지역이 참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송명희 기자 (thimbl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