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참3' 이별한 전 남친, 같은 건물로 이사왔다면?

조민정 인턴 입력 2021. 12. 7. 19: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헤어진 연인과 이웃사촌이 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7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01회에서는 전 남친과 한 건물에 살게 된 25살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예상 밖에 전 남친은 고민녀를 자주 찾아온다.

김숙은 "나는 집에 못 들인다"라며 단호하게 말하고, 곽정은은 "고민녀가 전 남친을 아직 좋아하나보다"라며 고민녀가 전 남친을 받아주는 이유를 짐작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연애의 참견3'. 2021.12.7. (사진 = KBS Joy '연애의 참견3'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민정 인턴 기자 = 헤어진 연인과 이웃사촌이 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7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01회에서는 전 남친과 한 건물에 살게 된 25살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2년 전에 헤어진 전 남친이 복학하면서 고민녀의 아래층으로 이사 온다. 이런 상황을 보며 주우재는 "요새는 이웃이란 말이 어색해졌다. 의도하지 않으면 마주칠 일이 별로 없어서 신경 쓰이지 않을 것 같다"라는 의견을 내는 반면 한혜진은 "한 동네에 살아도 신경 쓰이는데 한 건물에 살면 미칠 수 있다"라며 반박한다.

예상 밖에 전 남친은 고민녀를 자주 찾아온다. 고민녀는 전 남친과의 행복했던 과거가 떠올라 추억에 빠진다.

문제는 전 남친이 헤어질 때, 고민녀의 안 좋은 점을 지적하며 고민녀에게 크게 상처를 줬다. 이에 한혜진은 "이건 사형 선고다. 버려지는 이유를 디테일하게 말해주면 트라우마가 되어 평생 따라다닐 거다. 정말 끔찍하다"라며 치를 떤다. 곽정은 역시 "나도 전 남친이 마지막에 한 얘기가 가끔 생각나서 힘들 때가 있다"라며 공감한다.

이에 이날 MC들은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받은 관계에서 전 연인과 쿨하게 지낼 수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김숙은 "나는 집에 못 들인다"라며 단호하게 말하고, 곽정은은 "고민녀가 전 남친을 아직 좋아하나보다"라며 고민녀가 전 남친을 받아주는 이유를 짐작한다. 김숙은 "남자가 고단수라서 그걸 아는 것 같다. 자기를 좋아한다는 걸 모르면 어떻게 남의 집에 가서 저런 행동을 하겠나"라며 분노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8753@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