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표절 의혹' 이재명 석사 논문 재검증 착수

남궁민 입력 2021. 12. 7. 18: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연합뉴스

가천대가 표절 의혹을 받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석사 논문을 재검증하기로 했다. 당초 검증 시효가 만료됐다며 재검증을 거부했지만, 교육부 압박에 입장을 바꿨다.

교육부는 가천대 측이 지난달 30일 '이재명 후보 학위논문 검증 실시 및 조치계획 제출' 공문을 보내왔다고 7일 밝혔다. 지난달 교육부가 가천대에 이 후보 논문 검증을 요구하며 보낸 공문에 대한 회신이다.

가천대는 공문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 교육부 요청대로 이 후보의 석사학위 논문을 검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초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검증 요청 의사를 밝힌 지 한달여 만이다.


'반납했다'던 논문, 여전히 유효...가천대 "검증 착수"


국립중앙도서관 데이터베이스에 이재명 후보의 가천대(당시 경원대) 석사 학위 논문이 등재돼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홈페이지]

이 후보는 지난 2005년 가천대(옛 경원대)에 석사 논문을 내고 학위를 받았다. 그런데 2014년 이 논문이 뒤늦게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이 후보는 학교 측에 논문을 반납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 후보의 말과 달리 해당 논문은 가천대에 반납되지 않고 유효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6년 가천대 연구윤리위는 이 후보의 논문이 2005년에 제출돼 검증 시효(5년)가 지났다며 해당 논문이 유효하다고 결론 내렸다. 당시 가천대는 "학칙상 검증 기간이 지나서 실체적인 심사를 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표절 여부를 판단하기에 앞서 조사 자체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가천대는 그 뒤로도 이 후보 논문을 재검증하지 않겠다고 밝혀왔다. 지난 10월 가천대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해당 논문은 제보 당시에 학칙이 규정한 검증 시효인 5년을 지났다"며 "이미 결론이 난 걸 또 문제 삼기는 가혹해서 재조사는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교육부, 형평성 논란에 가천대에도 검증 압박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한-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교육부가 재차 검증을 요구하면서 가천대는 검증 착수로 선회했다. 당시 교육부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국민대 논문 검증 압박에 나서면서 대학가에선 가천대와의 형평성 문제가 제기됐다. 비판이 커지자 교육부는 가천대에도 재검증을 요구했다.

교육부는 김건희 씨 논문에 대한 후속 조치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8일부터 5일 동안 국민대를 대상으로 특정감사를 진행했고, 감사결과를 검토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민대에 대한 조치는 감사가 진행되고 있어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