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살' 이준 "옥을태 첫 등장 신에 완전히 매료돼, 고민할 지점 많은 캐릭터"

박판석 입력 2021. 12. 7. 14:4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N 제공

[OSEN=박판석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쇼러너스)에서 배우 이준, 공승연이 직접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먼저 베일에 싸인 재력가 옥을태 역을 맡은 배우 이준은 “옥을태의 첫 등장 신에 완전히 매료됐다. 이 인물을 맡게 된다면 정말 재미있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불가살’의 첫 인상을 회상했다. 이어서 “특별함이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항상 예상을 빗나가고 생각보다 유쾌하고 또 귀여운 느낌도 있다. 이렇게도 저렇게도 표현할 수 있어서, 배우 입장에서 봤을 때는 고민할 지점이 많았던 캐릭터랄까. 배우 이준의 유쾌한 면모를 발견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해 그의 새로운 도전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첫 스틸이 공개된 후 화려하고 독특한 패션에 눈길이 모였다. 이에 이준(옥을태 역)은 “헤어스타일이나 의상이 평소에는 하지 않는 스타일이라 어색함도 있었지만, 옥을태라는 인물과 잘 맞는 것 같아서 과감하게 도전했다”고 말해 앞으로 또 어떤 보는 재미를 선사할지 그리고 그만큼 얼마나 유니크한 매력을 지니고 있는 캐릭터일지 궁금해지고 있다.

한편, 공승연은 극 중 600년 전 단활의 아내 단솔 역을 맡았다. 그녀는 ‘불가살’을 택한 계기에 대해 “한 작품 안에서 각기 다른 시대에 다른 캐릭터로 등장하는 스토리라인과 캐릭터가 흔치 않은데, 불가살은 과거의 얽혀있는 인연을 바탕으로, 또 그 인물들이 가진 각기 다른 목적과 운명을 바탕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는 것이 너무 신선하고 새롭게 다가왔다. 또한 제가 배우로서 해왔던 연기와는 결이 다른 연기를 해야하는 대본이었기에, 대중분들에게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작품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tvN 제공

더불어 단솔 캐릭터는 옥을태와 마찬가지로 아직 많은 정보가 드러나지 않은 터, “단솔은 남들과 다른 모습과 능력 때문에 줄곧 혼자이기도 했고, 이러한 외로움 때문에 가족의 따뜻함에 대한 갈망이 큰 인물이다. 가족을 가지고 싶어하고, 또 그 가족을 통해 안정을 얻고 싶어한다. 혼자 감내해야했던 외로움 때문에 겉으로는 매우 단단하고 강인한 모습을 갖추고 있지만, 속은 아픔과 상처로 가득하다”는 그녀의 소개가 한층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뿐만 아니라 공승연(단솔 역)은 “그래서 아주 깊이 있는 내면의 상처를 드러나듯, 안 드러나듯이 표현해야 하는 내면 연기의 양이 상당했다. 삶에 어느 순간 금이 가기 시작하면서 변하게 된 인물인데, 그녀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과 아픔을 진정성을 담아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해 남달리 연구한 열정이 엿보인다. 또 ”강인함 뒤에 감춰져 있는 슬픔과 상처를 절제된 연기로 표현하는 게 너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사전에 감독님과 충분히 이야기를 나눴고 현장에서도 감독님의 섬세한 디렉팅 덕에 무사히 잘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렇듯 두 사람이 ‘불가살’에서 그려질 600년의 시간 속 어떤 씬 스틸러로 등장할지 기대되는 가운데 ‘불가살’만의 소재에 대해서도 언급해 관심이 높아진다. 이준은 “동양적인 크리처물이기에 상당히 매력적일 거라고 생각했다. 배우로서 다양한 소재와 창의적인 작품에 도전한다는 건 더없이 행복한 일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공승연은 “한국의 귀물들에 대해서는 생소했다. 그래서 대본을 보면서 한국에서 존재했던 귀물들을 많이 찾아봤는데, 눈여겨보지 않았을 뿐 그간 매체나 다양한 설화들을 통해 간접적으로 접해왔던 부분들이 꽤나 있었다. 그래서 시청자분들도 지금은 ‘한국의 귀물들?’이라고 생소하게 생각하실 수 있지만, 막상 방송을 보시면 친숙한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해 ‘불가살’에 등장할 다양한 귀물들에 대해서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오는 12월 18일 토요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pps2014@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