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은 캐디' 비닐도 채 뜯지못한 클럽으로 샷..왜?

조민정 인턴 입력 2021. 12. 7. 13: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이 고객들을 위해 살신성인 투혼을 보여준다.

8일 오후 9시에 방송하는 IHQ 예능프로그램 '내 이름은 캐디' 5회 방송에서는 캐디로 변신한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의 불꽃 튀는 서포팅 대전이 펼쳐진다.

안정환은 추위에 얼어붙은 바닥의 살얼음을 맨손으로 쓸어 치워주는가 하면, 이승철은 그린 위에 엎드려 '라이(lie, 골프에서 공이 멈춰 있는 위치나 상태) 분석'에 나선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내 이름은 캐디'. 2021.12.7. (사진 = IHQ '내 이름은 캐디'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민정 인턴 기자 =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이 고객들을 위해 살신성인 투혼을 보여준다.

8일 오후 9시에 방송하는 IHQ 예능프로그램 '내 이름은 캐디' 5회 방송에서는 캐디로 변신한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의 불꽃 튀는 서포팅 대전이 펼쳐진다.

이날 핫한 '골프 너튜버' 심서준, 박교희, 하기원이 등장한다. 이들에게 승리를 안겨주기 위해 캐디즈 3인방은 온몸을 불사르며 노력한다. 안정환은 추위에 얼어붙은 바닥의 살얼음을 맨손으로 쓸어 치워주는가 하면, 이승철은 그린 위에 엎드려 '라이(lie, 골프에서 공이 멈춰 있는 위치나 상태) 분석'에 나선다.

또한 캐디들은 거침없는 멘탈 공격으로 상대 팀을 견제한다. 하기원은 상대 팀원들의 자비 없는 태도로 인해 비닐도 채 뜯지 못한 새 클럽으로 샷을 날린다. 과연 그가 악조건 속에서 실력 발휘를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8753@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