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건희 무혐의 처분'에 "조국·이재명의 가족이었다면?" 댓글 공유

박정엽 기자 입력 2021. 12. 6. 20:50 수정 2021. 12. 6. 20: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6일 SNS를통해 검찰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에 대해 일부 무혐의 처분한 것을 비판하는 글을 공유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검찰,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협찬 의혹 일부 불기소'라는 기사에 달린 댓글을 캡처해 공유했다.

이와 관련 이 후보측은 "검찰 수사가 미진하다는 여론을 댓글을 인용하는 방식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6일 SNS를통해 검찰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에 대해 일부 무혐의 처분한 것을 비판하는 글을 공유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검찰,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협찬 의혹 일부 불기소’라는 기사에 달린 댓글을 캡처해 공유했다. 댓글의 글쓴이는 “그냥 한마디만 하자 : 코바나컨텐츠, 도이치모터스, 양평 개발, 잔고증명 위조 이게 윤가네가 아니라 조국 가족이나 이재명 가족이었다면? 검찰과 기레기들은 우찌(어떻게) 했을까?”라고 썼다. 이와 관련 이 후보측은 “검찰 수사가 미진하다는 여론을 댓글을 인용하는 방식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트위터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후 MBC ‘뉴스외전’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불순한 의도를 가진 공권력의 폭력적 행위로 드러난 흠결을 비판해도 되는가 하는 근원적 문제가 있다’는 진행자 질문에 “조 전 장관 등이 검찰권 남용 피해자인 것은 맞는다”면서도 “민주당이 엄정한 책임을 느꼈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그런 사람을 임명한 것도 민주당”이라고 했다. ‘그런 사람’은 검찰총장으로 있으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一家)를 수사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다.

이 후보는 국민들의 ‘조국 사태’ 비판 여론에 대해 “둘 다 민주당 책임이다. 그런 사람 임명한 것도 민주당이고, 수사 대상 돼서 꼬투리 잡힌 것도 우리”라며, “‘왜 나만 갖고 그래’라고 하는 것은 국민들이 용납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