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두 지역 살기'로 지방 소멸 극복 안간힘

김도훈 입력 2021. 12. 6. 19:3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대구] [앵커]

농어촌 인구가 점점 줄면서 경북이 지방 소멸단계에 접어들었다는 뉴스, 여러 차례 전해드렸는데요,

경상북도가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이른바 두 지역 살기라는 새로운 전략을 내놨습니다.

인구 범위를 포괄적으로 적용하는 것이 핵심인데 자세한 내용을 김도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도군에 있는 이 초등학교 전교생 숫자는 16명, 50여 년 전, 이 학교 학생 수가 8백 명이 넘었다는 걸 상상조차 하기 힘듭니다.

[김미애/청도군 청도읍 : "우리 학교 다닐 때만 해도 두 반 있었는데 한 반에 52명씩 있었으니까. (지역 어른들) 돌아가시면 이 동네는 거의 한 집 건너 한 집 텅텅 비다시피 될 거야."]

저출산과 수도권 집중화로 지난 20년 사이 경북의 인구는 17만 명 줄었고, 특히 고령화율은 12%포인트 가까이 증가하는 등 지방 농촌 지자체의 소멸이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인구 절벽에 직면한 경상북도가 완전히 새로운 인구 전략인 '두 지역 살기'를 제시하고 나섰습니다.

단순한 출산 장려 수준의 인구정책으로는 해법을 찾기 어렵다는 인식 아래, 주민등록상 정주 인구뿐만 아니라 체류, 관계 인구까지도 정책인구로 삼겠다는 겁니다.

주중에는 도시에, 주말 이틀은 농촌에서 지내는 주말 농부나 경북에 긍정적인 관심을 두고 수시로 찾는 이들까지 모두 정책인구의 범주에 둔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복수 주소제 도입, 빈집 활용 정책과 연계 등을 통한 중장기 체류 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지역 생활인구가 늘면 지방소멸 문제가 해소되고 세수 확보에도 도움이 된다는 주장입니다.

[김민석/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장 : "꼭 주민등록 인구가 아니더라도 우리 지역에 애정을 가지고 순환 거주하면서 두 지역 살기를 통해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인구를 만들 새로운 정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다만 법령 개정 등의 뒷받침이 필요한 만큼 중앙정부는 물론 다른 광역지자체와 합의를 통한 제도화가 과제로 꼽힙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촬영기자:김동욱/그래픽:김현정

김도훈 기자 (kinchy@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