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이재명, 당장 특검하자..잔꾀 부리지 말고"

한영혜 입력 2021. 12. 6. 18:20 수정 2021. 12. 6. 19: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청와대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6일 “여러 말이 필요 없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잔꾀 부리지 말고 지금 당장 특검에 응한다고 대국민기자회견을 열라”고 밝혔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 후보의 오늘 발언은 참으로 구차하다. 차라리 특검을 받지 않겠다고 솔직하게 말하는 편이 낫다”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를 향해 “윤 후보는 성역 없는 특검을 수용하겠다고 대답한 지 3주가 지났다”며 “딴소리 그만하고 오늘 당장 특검을 하자”고 대응했다.

그는 “다만 이런 저런 조건 붙이며 특검을 실시하자는 얘기라면, 민주당이 특검법안을 미루는 것처럼 특검을 안 받겠다는 것으로 알테니, 더 이상 전파낭비, 시간낭비 하지 않길 바란다”며 “특검을 피하기 위해 구차한 물타기를 반복하는 자가 범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산저축은행 건은 2011년 성역 없이 수사해 80여명을 엄정하게 처벌한 사건임에도, 이 후보 측의 물타기용 음해는 그칠 줄을 모른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 후보는 이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특검 수사를 위해 부산저축은행 건을 포함해 특검을 받겠다고 논평을 통해 답한지가 벌써 어언 3주”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페이스북에 “특검 피하는 尹이 범인”


이날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윤 후보를 향해 “저는 화천대유비리 대장동 개발 특검 100% 환영한다”며 “화천대유 특검 피하지 말라. 특검을 피하는 자가 범인”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비록 국힘의 방해 때문에 개발이익 전부 회수 못한 것을 국민께 사과 드렸지만 그 과정에서 티끌만한 비리도 저지르지 않았고 저와 관련된 의혹은 몇 달간 탈탈 털었지만 아무 근거가 없다”며 “그럼에도 저는 특검 환영한다”고 썼다.

이어 “그러나 윤 후보님은 화천대유팀의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묵인 혐의가 뚜렷하고 화천대유 돈으로 부친 집을 급하지도 않은데 매입했다”며 “혐의와 의혹이 뚜렷한데 검찰수사는 더디다. 화천대유 비리사건 중 윤 후보님과 관련된 뚜렷한 혐의와 의혹은 빼고 특검하자는 것을 국민이 납득하겠냐”고 했다.

이 후보는 “특검을 거부자가 범인이다. 윤 후보님 혐의와 의혹에 대한 특검을 거부하면 윤 후보님이 바로 범인”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재명의 근거없는 의혹과 윤 후보님의 근거있는 혐의와 의혹을 포함해서 화천대유 비리 사건의 처음과 끝까지 성역없는 특검을 요구한다. 윤 후보님의 조속한 답변을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안철수·심상정 “국민의당·정의당, 쌍특검 추천 해야”


한편 ‘제3지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이날 대장동 게이트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쌍특검’을 상설특검으로 추진하고, 특별검사(특검)를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추천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 후보의 ‘대장동 사건’과 윤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을 상설특검으로 하되, 특검 후보자는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추천하는 방안에 공감대를 이뤘다고 전했다. 배 원내대표는 “쌍특검은 이미 안 후보가 제안한 바 있고, 정의당이 적극 동의한다는 의사를 표현한 바 있다”며 “가장 확실한 방법은 상설특검을 하되, 특검 후보자 추천은 기득권 양당이 내려놓고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추천위를 구성해 (특검을) 추천하는 방안”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