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태' 사과한 이재명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한 민주당 책임"

손덕호 기자 입력 2021. 12. 6. 17: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6일 '조국 사태'를 사과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이 엄정한 책임을 느꼈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조국 사태' 비판 여론에 대해 "둘 다 민주당 책임이다. 그런 사람 임명한 것도 민주당이고, 수사 대상 돼서 꼬투리 잡힌 것도 우리"라며, "'왜 나만 갖고 그래'라고 하는 것은 국민들이 용납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국민 실망시켜드렸다"며 '조국 사태' 사과
실망시킨 이유 중 하나가 '윤석열을 검찰총장 임명'
이른바 '검찰개혁' 과제로 "정의로운 사람 써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6일 ‘조국 사태’를 사과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이 엄정한 책임을 느꼈어야 한다”고 했다. “그런 사람을 임명한 것도 민주당”이라는 이유다. ‘그런 사람’은 검찰총장으로 있으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一家)를 수사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가리킨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덕천면 황토현 동학농민운동 전적지 방문, 동학농민 위패를 모신 구민사에서 돌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MBC ‘뉴스외전’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불순한 의도를 가진 공권력의 폭력적 행위로 드러난 흠결을 비판해도 되는가 하는 근원적 문제가 있다’는 사회자 질문에 “조 전 장관 등이 검찰권 남용 피해자인 것은 맞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조국 사태’ 비판 여론에 대해 “둘 다 민주당 책임이다. 그런 사람 임명한 것도 민주당이고, 수사 대상 돼서 꼬투리 잡힌 것도 우리”라며, “‘왜 나만 갖고 그래’라고 하는 것은 국민들이 용납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른바 ‘검찰개혁’의 과제 대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주장했다. 그는 “수사권을 조정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만들었다”며 “남은 게 수사권과 기소권 분리”라고 했다. 그는 “(검찰이) 기소를 목적으로 수사를 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남은 문제는 인사문제”라며 “정의로운 사람을 써야 한다”고 했다.

그는 TV로 중계된 ‘뉴스외전’ 본방송에서는 검찰의 조 전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해 “먼지떨이 수사, 가혹한 별건 수사를 했다”며 “해서는 안 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 개혁을 왜 해야 하는지 극명하게 보여준 게 조국 가족 수사”라며 “검찰 수사를 잘못했고, 과도한 압수수색, 마녀사냥, 허위 사실 유포를 검찰이 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일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조 전 장관 사태와 관련해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특히 공정성이 문제가 되고 있는 이 시대 상황에서 또 민주당이 우리 국민들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또 실망시켜 드리고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