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물에 걸려 죽는 고래 한 해 수백 마리.."제도 보완 시급"

송세혁 입력 2021. 12. 5. 22:4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 해안에서 그물에 걸려 죽는 고래가 한 해 수백 마리에 이릅니다.

고래 희생을 줄이기 위해 제도적 보완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28일 강릉 사천항 앞바다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된 밍크고래입니다.

길이 5.3m, 무게 2t으로 불법 포획한 흔적이 없어 발견한 어민이 6,800만 원에 판매했습니다.

우리나라는 1986년부터 상업 포경을 금지하고 있지만, 우연히 그물에 걸려 죽은 고래는 보호종이 아니면 시장에 팔 수 있습니다.

[오진환 / 속초해양경찰서 주문진파출소 순경 : 불법 포획 증거가 발견되지 않을 경우에는 고래류 처리확인서를 발급받아서 위판이 가능합니다.]

최근 3년간 동해안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고래는 한 해 평균 350마리에 이릅니다.

어민들은 설령 그물에 걸린 고래가 살아 있다 해도 적극적으로 구조하기 어렵다고 말합니다.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데다 그물 훼손 등에 대한 보상도 전혀 없기 때문입니다.

[어민 : 살리겠다고 저희 피해 감수하면서 그물 다 찢어서 내보내기도 힘든 상황이고….]

그물에 자주 희생되는 밍크고래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자는 움직임이 있지만, 고래고기 음식점 업주들의 반발 등으로 큰 진전이 없습니다.

해양환경단체들은 어구 손실 보상과 고래류 처리 확인서 발급 제한 등 제도 보완이라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조약골 / 핫핑크돌핀스 대표 : 밍크고래 판매금을 어민에게 주는 것이 아니라 공공기금 형태로 어구 보상금으로 사용하는 한 가지 방안과 매년 유통되는 고래류 처리확인서를 줄여서….]

해양수산부는 해양환경단체의 제안을 제도화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YTN 송세혁입니다.

YTN 송세혁 (sh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