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결혼 45주년에 아들 "부부란게 뭔지 많은 생각"

이현주 입력 2021. 12. 5. 18: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뇌출혈로 쓰러져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5)씨의 장남 한얼씨가 아버지와 어머니 전영자씨의 결혼 45주년을 맞아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한얼씨는 지난 4일 이 작가의 SNS를 통해 "지난달 26일은 어머니, 아버지의 결혼기념일이다. 76년도에 결혼을 했으니 올해로 45년을 함께 했다"로 시작하는 글과 함께 두 사람의 사진을 게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외수, 전영자 (사진 = 본인 SNS) 202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지난해 뇌출혈로 쓰러져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5)씨의 장남 한얼씨가 아버지와 어머니 전영자씨의 결혼 45주년을 맞아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한얼씨는 지난 4일 이 작가의 SNS를 통해 "지난달 26일은 어머니, 아버지의 결혼기념일이다. 76년도에 결혼을 했으니 올해로 45년을 함께 했다"로 시작하는 글과 함께 두 사람의 사진을 게재했다.

한얼씨는 "아버지가 쓰러지시기 전 두 분은 잠시 졸혼이란 이름으로 각자의 시간을 갖기도 했었다"며 "아버지가 쓰러지자 가장 먼저 달려온 건 어머니다. 그 뒤로 어머니는 지금까지 아버지 곁을 지키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어머니도 건강이 좋진 않다. 당신도 여러 병을 안고 있는데 아버지께 갈 때면 진통제를 한웅큼 드시고 가야할 정도"라며 "아버지 앞에서 아픈 모습을 보여주기 싫은 어머닌 아무렇지 않은 척 아버지 앞에서 한껏 밝은 모습만 보이다 온다. 그리고 집에 돌아와서야 약기운이 떨어져 앓아 누우곤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머니와 아버지를 보며 부부란게 무엇인지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며 "가족이 얼마나 소중한지도 느끼게 된다"고 했다.

그는 "어머니, 아버지의 결혼 45주년, 두 분에겐 좋은 일도 나쁜 일도 참 많았다"며 "그 유난한 시간을 버텨내고도 함께 하고 있는 두 분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적었다.

이어 "결혼기념일을 축하한다는 말보다 고생 많으셨다는 말과 함께 박수를 보낸다. 더불어 감사하다는 말씀도"라며 "봄은 꼭 올 것이다. 조금만 더 버텨달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