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과 편견에 맞서다..연극 '엔젤스 인 아메리카'

정다예 입력 2021. 12. 5. 17:4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1991년 초연해 토니상과 퓰리처상을 받은 연극 '엔젤스 인 아메리카'가 국내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원로 배우 박지일 씨가 악랄한 변호사 역할을 맡아 극을 이끌어갑니다.

정다예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에이즈에 대한 공포심이 커져가던 1980년대 미국 뉴욕.

혐오와 적개심이 뒤덮인 사회에서 차별과 멸시를 견뎌내는 성 소수자들의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현장음> "화장했어요? (당신도 했잖아요) 하지만 당신 남자잖아요!"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엔젤스 인 아메리카'는 1991년 미국 초연 이래 퓰리처상과 토니상 등을 휩쓴 수작입니다.

장장 8시간에 이르는 마라톤 연극으로, 악마의 변호사, 로이 역할을 맡은 36년 차 배우 박지일에게도 무대는 큰 도전입니다.

<박지일 / '로이' 역> "4개월 정도 연습했는데 그중 3개월은 거의 테이블 리딩을 하면서 토론과 학습과 분석, 그 과정들이 굉장히 지난했던 거 같아요."

작품은 동성애뿐 아니라 인종, 종교, 정치 등 다양한 주제를 아우릅니다.

미국 색이 강한 번역극에 소재는 낯설 수 있지만, 결국은 우리 사회의 보편적 메시지를 담았습니다.

<박지일 / '로이' 역> "우리한테는 좀 생경한 얘기로 들릴 수 있지만, 그 속에는 분명히 어떤 보편적인 메시지가 있다, 배려와 관용, 화합, 진정한 사랑…"

4시간씩 두 번에 걸쳐 공연하는데, 2부는 내년 2월 공개됩니다. 관람을 마음먹기 쉽지 않은 공연이지만. 분명 묵직한 메시지를 얻어 갈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