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작년 출생아 기대수명 82.7년..특·광역시 중 가장 짧아

박중관 입력 2021. 12. 4. 23:00 수정 2021. 12. 5. 05:1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울산]지난해 울산에서 태어난 아이의 기대수명이 특·광역시 가운데 가장 짧은 82.7년으로 추계됐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생명표'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에서 태어난 아이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3년 전보다는 0.7년 늘었습니다.

성별로는 남자가 80.4세, 여자가 85.1세로 지난해 울산에서 태어난 여자아이가 남자아이보다 4.7년 더 오래 살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박중관 기자 (jkp@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