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키즈카페 31곳서 '환경안전관리기준' 초과

이준석 입력 2021. 12. 4. 21:5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부산]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이 키즈카페의 환경안전성을 모두 조사한 결과, 전체 83곳 가운데 31곳에서 환경안전관리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0월까지 키즈카페에 사용된 벽지, 도료 등 마감재와 실내 공기질에 대해 2023년 시행 예정인 관리기준에 맞춰 조사한 결과, 마감재의 중금속 기준 초과가 16건, 실내 공기질 기준 초과가 26건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연구원은 키즈카페의 시설 개선을 유도하고, 환경안전관리기준에 대한 상담을 진행하는 등 지속적인 관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이준석 기자 (alleyle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